컨텐츠 바로가기

‘별에서 온 퀴즈’ 김지민, 조세호와 통하는 사이? “정신력 마음에 들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개그우먼 김지민이 조세호를 칭찬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IHQ 예능프로그램 ‘별에서 온 퀴즈’에는 개그우먼 김지민, 김민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조세호는 “동료고 친한 사이지만 이 순간만큼은 솔직히 이성의 시선으로 바라보자”라며 사랑의 짝대기 게임을 제안했다. 이를 수락한 김지민은 조세호를, 김민경은 남창희를 선택했다. 조세호와 남창희는 모두 김민경을 골랐다.

조세호는 김지민에게 “왜 나를 선택했냐”고 질문했다.

김지민은 “나는 사람의 정신력을 본다. 얼마 전에 다이어트를 성공했지 않냐. 저는 이 정도의 정신력과 의지력이면 합격이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독한 거 아니냐는 김민경의 질문에 김지민은 “괜찮다. 내가 더 독하다”라고 답하며 웃었다.

이어 조세호가 “저는 떡볶이 먹으면 어묵을 먼저 먹는다”라고 말하자 김지민은 “나도다”라며 공감했다. 조세호는 “좀 통한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남창희는 “둘이 뭐냐. 둘이 뭐가 있다”라며 두 사람을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어묵 중에 꼬들 어묵이 더 좋다고 했고 남창희는 “확실히 둘이 통하는 게 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IHQ ‘별에서 온 퀴즈’는 우리를 열광하게 했던 문화계 이슈들을 모아 퀴즈와 토크로 풀어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김재은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l IHQ ‘별에서 온 퀴즈’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