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근혜 수사 송구”… 尹 발언에 평가 갈린 국민의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朴 탄핵 정당’ 입장인 이준석 대표, 尹에 “용기를 좀 잃은 것 같다”

‘친박’ 김재원 최고위원 “윤석열, 정무적으로도 잘했다 생각”

세계일보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0일 대구 중구 서문시장 상가연합회 사무실에서 지역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를 놓고 “송구한 부분도 없지 않다”고 언급한 가운데, 국민의힘 내부에선 윤 전 총장의 발언을 놓고 평가가 갈라졌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당 밖에 있는 야권 대선주자들이 박 전 대통령 탄핵을 두고 논쟁에 빠지는 것에 대해 경계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 대표는 22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탄핵에 대한 논쟁, 그 강을 다시 빠지지 않기 위해서 대구 연설에서 제가 상당히 용기를 내서 발언했던 것”이라며 “(연설 당시) ‘대구 시민들께서 이준석의 탄핵에 대한 생각에 동의해주신다면, 과거 박근혜정부랑 이명박정부 수사했지만 문재인정부에 맞섰던 어느 검사는 용기를 잃지 않고 우리와 합류할 수 있을 것이다’라는 얘기를 했다. 그런데 그 검사가 용기를 좀 잃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비판은 윤 전 총장이 최근 박 전 대통령 수사와 관련해 “섭섭하거나 비판적인 생각을 가진 분들을 충분히 이해하고 마음속으로 송구한 부분도 없지 않다”며 대구·경북 민심을 겨냥한 입장을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0일 대구 방문 당시 “박 전 대통령을 아끼고 애정을 갖고 지금도 분명하게 지지하고 계신 분들의 안타까운 마음, 거기에서 빚어지는 저에 대한 말씀들도 다 (안다)”며 “그분들(박 전 대통령 지지자)의 그런 마음에 일리가 있다 본다. 저도 일정 부분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전날 SBS 여야 대표 토론에서도 윤 전 총장의 발언을 두고 “정치적 표현이라서 왜 그런 말을 했는지는 이해가 간다”면서도 “윤 전 총장이 장외에 머무는 이유가 중도 확장성을 가지려고 (입당을) 늦춘다는 것이 공통의 이해인데, 그 발언은 저희 중에서도 오른쪽으로 가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님아, 그 강에 빠지지 마오’라고 다시 한 번 말씀드리고 싶다”며 “그것(탄핵)을 연상시키는 발언은 저희 당에 입당하고자 하는 주자들은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의 이같은 비판은 박 전 대통령 탄핵이 대선에서 화두가 될 경우, 소모적인 논쟁이 되풀이될 수 있다는 우려를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달 3일 국민의힘 전당대회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은 정당했다는 입장을 밝히며 “이준석의 이런 생각을 대구 경북이 품어주실 수 있다면, 우리 사이에서는 다시는 배신과 복수라는 무서운 단어가 통용되지 않을 것이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지휘했으나 문재인정부의 부패와 당당히 맞섰던 검사는 위축되지 않을 것이며, 더 큰 덩어리에 합류하여 문재인정부에 맞서는 것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한 바 있다.

세계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러한 이 대표의 입장과는 달리, 당내에선 윤 전 총장의 발언을 두고 “적절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박 전 대통령의 수사에 대한 회한 같은 걸 얘기한 것은 정무적으로도 잘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수사가 좀 과도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이 있는 상황에서 ‘수사 당사자로서도 조금 그렇게 생각합니다’라고 얘기하는 것은 인간적으로 보이지 ‘내가 뭐 잘못했는데? 우리 수사 다 똑같이 했어요. 그 사람 벌 받아야 돼요’라고 하면 정의롭다고 느끼기보다 ‘참 인간적으로 좀 너무하다’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은 기본적으로 탄핵과 관계가 없다”고도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박근혜정부 당시 정무수석을 지내는 등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으로 분류돼 왔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