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머스크 “테슬라 고속 충전소, 타사 전기차에도 개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말까지 美충전소 개방, 결국 모든 국가서 개방할 것"

일각선 "충전 위한 대기 시간 길어질 것" 비판도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미국 전기자동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올해 말까지 다른 전기차에도 고속 충전소(슈퍼차저)를 개방하기로 했다. 하지만 다른 회사의 전기차가 테슬라 충전소를 이용할 때 별도의 어댑터가 필요한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이데일리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사진=AFP)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마켓워치 등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많은 사람들이 테슬라가 자체 충전소를 만든 이유와 다른 전기차에는 쓸 수 없도록 한 이유에 대해 궁금해하고 있다’는 트윗에 답글을 달아 이같이 밝혔다.

머스크 CEO는 “우리가 (전기차를 출시할) 당시엔 표준이 없었다. 테슬라는 장거리용 전기차 제조업체였기 때문에 자체 충전소를 만들게 됐다. 저전력 및 고전력 충전 모두를 위한 상당히 슬림한 충전소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올해 말 슈퍼차저 네트워크를 다른 전기차에 개방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다만 별도의 충전 어댑터가 필요한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이어진 트윗에서 “모든 국가에 개방할 것이냐, 특정 국가들에 한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모든 국가!”라고 적었다.

이와 관련, 마켓워치는 머스크 CEO의 충전소 개방 결정이 찬사를 받았지만 일각에서는 대기 시간을 늘리게 될 것이라는 불평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테슬라 이외 차량까지 충전소를 이용하게 될 것으로 보여서다.

테슬라는 전 세계적으로 2만 5000개 이상의 슈퍼차저를 바탕으로 고속 충전 네트워크를 제공해 다른 전기차 업체보다 경쟁 우위를 점해 왔다. 테슬라는 전기차를 충전하는데 수십분이 걸린다는 점에 착안해 충전소에 레스토랑을 개점하는 등 다양한 사업 방법도 모색하고 있다.

한편 미국에서는 전기차가 보다 활성화되도록 민관 모두 충전소 건설에 힘을 싣고 있다. 로이터에 따르면 블링크 차징, 폭스바겐의 일렉트리파이 아메리카와 같은 충전회사들도 미국 전역에 충전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지난달 말 미국 정부가 협상 타결을 선언한 1조 2000억달러(1380조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 예산에는 전기차 인프라에 75억달러(8조 6000억원)를 투자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