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고령사회로 접어든 대한민국

중국 고령화에 실버 산업 커진다…2022년 10조위안 돌파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정용 로봇 등 스마트 양로 설비 산업도 주목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세계 1위 14억 인구대국 중국에서 고령화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양로산업 규모도 커지고 있다.

20일 한국무역협회 청두지부에 따르면 중국 시장조사기관 아이미디어리서치는 2022년 중국 양로 산업 시장 규모를 10조2900억위안(약 1822조원)으로 전망했다. 중국의 양로 산업 규모는 2018년 6조5700억위안이었는데 4년 만에 56% 넘게 증가하는 것이다.

2018년 중국 60세 이상 노인 인구는 2억5000만명으로 이미 총 인구의 17.9%를 차지했다. 중국 심각한 노령화 문제는 양로산업 발전의 동력이 되고 있다.

중국민정부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중국 양로산업 기관와 시설은 15만5000개로 전년 동기대비 10.7% 증가했다.

특히 2020년부터 스마트양로 산업이 발전하면서 스마트 양로설비 산업도 커지고 있다. 스마트 양로설비에는 웨어러블건강관리설비, 휴대용건강모니터링설비. 셀프건강모니터링설비, 스마트양로감호설비, 가정용서비스로봇 등이 있다.

스마트 양로설비산업 시장규모는 2019년 429억위안에 달했으며 2015~2019년 복합증가율 25%로 집계됐다. 지난해는 536억위안으로 또 다시 약 25% 늘었다.

중국은 급격한 인구 증가를 막기 위해 1970년대 ‘한가정 한자녀 정책’을 도입했다. 이후 2013년 정책을 일부 완화하고 2015년에는 폐지해 두자녀까지 허용하기로 했지만 출생인구는 감소추세는 더 가팔라지고 있다. 이에 올해부터 세 자녀까지 허용키로 했다.

중국국가통계국은 지난 5월 ‘제 7차 전국인구조사(2011~2020년)’ 결과를 발표했는데 중국의 연령대별 인구 분포는 14세 이하가 17.95%, 15∼59세는 63.35%, 60세 이상은 18.7%로 각각 조사됐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15∼59세는 6.79% 포인트 감소한 반면 60세 이상은 5.44% 포인트 증가했다. 특히 65세 이상 인구 비중이 13.5%로 급증해 고령화가 빠르게 이뤄지고 있음을 보여줬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