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근혜, 또다시 입원…지병 치료 차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일 서울성모병원에 입원

치료 집중…퇴원일정은 미정

헤럴드경제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안대용 기자] ‘국정 농단 사건’으로 징역형이 확정돼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또다시 입원했다.

법무부는 20일 박 전 대통령이 어깨수술 부위 경과 관찰을 비롯해 허리통증 치료 등 지병 치료를 위해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법무부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입원기간에 의료진 소견에 따라 치료에 집중한 후 퇴원할 예정이다. 아직 퇴원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던 박 전 대통령은 지난 2019년 9월 이 병원에 입원해 어깨수술을 받았다. 당시 병원 측은 “수술은 성공적이었으나 2~3개월 정도 재활치료가 필요하다”고 밝혔고, 같은 해 12월 초 퇴원했다. 이후 통원하며 재활치료를 받았다.

올해 2월에는 외부 의료시설 통원치료 과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법무부 직원이 사실근접 계호(마스크를 착용한 채 호송차량 동승 계호)로 PCR(유전자 증폭)검사를 받기도 했다. 당시 음성 판정을 받은 뒤 예방적 차원에서 병원에 입원해 격리 조치되기도 했다.

dandy@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