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박근혜 전 대통령, 지병 치료 위해 다시 입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정농단과 공천개입 혐의로 모두 징역 22년의 형이 확정돼 복역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건강 악화로 다시 입원했습니다.

법무부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왼쪽 어깨 수술 부위의 통증 등 지병 치료를 위해 오늘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입원 기간 중 병원 측 의료진의 소견에 따라 신병 치료에 집중할 예정이라면서 퇴원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난 2019년 어깨 수술을 받은 뒤, 78일 만에 다시 수감됐고, 지난 1월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구치소 직원과 밀접 접촉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외부병원에 격리되기도 했습니다.

YTN 우철희 (woo7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YTN star 연예부 기자들 이야기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