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미연합과 주한미군

NSC, 주한미군기지 반환 점검… “올해 반환 절차 적극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15일 회의를 갖고 용산기지를 포함, 현재 추진중인 주한미군기지 반환 현황을 점검하고 올해 반환 절차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NSC는 이날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상임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논의했다고 밝혔다. NSC 상임위원들은 용산기지이전협정(YRP)와 연합토지관리계획(LPP)에 따라 추진해 온 주한미군 용산기지 반환 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미국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용산기지 일부를 포함해 연내 반환 절차를 적극 추진키로 했다. YRP‧LPP에 따른 반환대상 미군기지 80개 중 68개는 반환절차를 마쳤으며, 향후 용산기지를 포함 12개 기지가 반환 예정되어 있다.

NSC는 아울러 해외 파병 중인 청해부대에서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련 대책을 논의하고 외교안보부처 차원에서 코로나19 상황을 조속히 극복하기 위한 조치들을 계속 취해 나가기로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청해부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공중급유수송기를 급파해 방역인력, 의료인력과 방역·치료장비, 물품을 최대한 신속하게 현지에 투입하고, 현지 치료 여건이 여의치 않으면 신속하게 환자를 국내에 후송하라”고 지시했다.

NSC는 또 올해 상반기 방위산업 수출 현황과 하반기 수출 계획을 점검하고 수출 목표 달성을 위해 유관부처가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최근 정정과 치안 불안을 겪고 있는 일부 국가들을 포함해 위험지역에 있는 우리 국민과 기업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들을 지속 강구하기로 했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