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고령사회로 접어든 대한민국

인천 남동구, 홀몸노인 고독사 예방 '안부확인' 사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인천 남동구 복지담당자가 홀몸노인 가정을 방문해 안부와 안전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 제공=인천 남동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 남동구가 홀몸노인의 고독사 예방을 위한 촘촘한 복지망 구축에 힘 쓰고 있다.


구는 지난 4월부터 20개 전체 동 행정복지센터 희망복지팀에서 취약 홀몸노인을 대상으로 '안부확인'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홀몸노인을 발굴해 주1회 유선·대면 방식으로 안부를 확인,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독사를 예방하기 위한 취지에서 시작했다.


구에 따르면 현재 남동구 지역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7만1000여명이며, 이 중 홀몸 노인의 수는 1만8000여명에 달한다.


구는 가족이나 이웃 간 교류가 없거나 복지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거부하는 등 보호가 필요한 2300여명을 취약 홀몸 노인으로 발굴해 안부확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우선 각 동 복지통장은 대상자를 방문해 방역 마스크와 밑반찬 등을 전달하며 안부와 안전을 확인한다.


또 주 1회 이상의 정기적 연락과 방문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가구가 있을 경우 각 동 담당자에게 연계하고, 담당자는 발굴된 복지대상자에게 기초수급 신청 등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구는 앞으로 전력데이터 분석을 통한 안부살핌서비스, AI(인공지능)기술을 바탕으로 한 돌봄 전화 서비스 도입 등 안전관리체계를 보완·강화할 계획이다.


이강호 구청장은 "안부 확인 사업은 대상자의 안전 확인 뿐만 아니라 홀몸노인의 우울감 해소를 위한 정서적 지지의 역할도 한다"며 "홀로 방치돼 불의의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통해 노인 복지망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