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라임·옵티머스 사태

라임사태 옵티머스, 여의도 서울마리나 경매로 내놨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저감정가 32억‥유찰 가능성 커

[이데일리 장순원 기자] 여의도 한강 변 선상건물인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가 경매에 나왔다.

법원경매 전문기업인 지지옥션은 다음 달 24일 서부지방법원에서 해당 물건의 경매가 이뤄진다고 12일 밝혔다. 이 건물의 감정가격은 64억1000만원이다. 3차례 유찰되며 현재 최저가는 감정가의 51%인 32억8190만원이다.

경매신청채권자는 라임펀드 사태를 일으킨 옵티머스자산운용이다. 옵티머스는 SC제일은행이 보유한 근저당권을 2018년 9월에 인수했다. 서울요트하우스에 대한 사업비 대출채권을 매입한 것인데, 근저당권 채권최고액은 266억5000만원 규모다. 당시 채권 매입가는 약 43억원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채권매입 당시 이미 서울요트하우스는 부도 상태였다.

옵티머스가 이번 경매를 통해 얼마를 회수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 4회차 최저가는 약32억원으로 청구액 120억원의 4분의 1 수준인데다 토지 소유자인 ‘서울시’와 민간투자개발사업(BOT·Build-Operate-Transfer) 방식으로 개발된 이 건물은 2031년 기부체납해야 하는 상황이다. 가격이 더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다.

이주현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150억원 규모의 유치권까지 신고돼 있어 수차례 더 유찰될 것으로 보인다”며 “옵티머스자산운용 보다 먼저 배당받을 수 있는 임금채권자도 수십 명에 달하고 있어 온전한 채권회수가 가능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 전경(사진=지지옥션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