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한민국 저출산 문제

광양시 '인구활력증진 추진위원회' 개최 인구위기 대응 부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광양시는 7일 시청 상황실에서 ‘인구활력증진 추진위원회’를 개최했다. 지역 인구구조 변화에 대한 현실을 진단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춘 구체적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각 분야 전문가들이 광양시 인구정책에 대한 심의와 자문을 하는 자리이다. /광양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관 협력 인구정책 거버넌스 운영, 민간전문가 의견 청취 등 다각 노력

[더팩트ㅣ광양=유홍철 기자] 광양시는 지역 인구구조 변화에 대한 현실을 진단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춘 구체적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인구활력증진 추진위원회'를 7일 시청 상황실에서 개최했다.

인구활력증진 추진위원회는 시, 경제계, 학계, 마을공동체 리더, 귀농·귀촌인, 청년·시민사회단체, 기업체 등 15명의 위원으로 구성됐으며, 이들은 인구정책 시행계획, 인구 영향분석, 인구감소지역 활성화 등 인구정책 주요사항에 대한 심의와 자문 등의 역할을 한다.

이날 열린 회의에서는 광양시 인구현황 보고, 인구정책 방향과 주요사업 보고, 정책 개선에 대한 건의, 신규사업 발굴을 위한 다각적인 논의가 이뤄졌다.

광양시는 인구절벽 위기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인구 유입·유지라는 투트랙의 5개 분야 64개 중점 추진사업에 대한 '2021 광양시 인구정책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시민 삶의 질 제고와 도시 경쟁력 강화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올 상반기에 출산부터 노년까지 모든 세대에 생애 주기별 맞춤형 지원사업을 추진했다.

분야별로는 △생활하기 편한 정주기반 확충 △아이 양육하기 좋은 환경 조성 △청년층의 경제적 자립 지원 △활력 넘치는 노후생활 지속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인구변화 대응 등 인구 유입과 유지를 위한 차별화된 시책을 펼쳐왔다.

또 인구문제 극복에 있어 시민 참여를 높이기 위해 '내고장 광양愛 주소갖기 운동', 찾아가는 전입서비스, 은퇴자 활력도시 모델도시 구축, 젊은 층 주거 안정 파격지원, 시민 인식 개선을 위한 인구교육, 국도비 공모사업 참여 등 지역 정착을 위한 분위기 조성에도 힘써왔다.

조선미 전략정책실장은 "인구문제는 지역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결정짓는 중차대한 과제"라며 "인구문제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민·관 위원회와 함께 지역 실정에 맞는 시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forthetrue@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