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한민국 저출산 문제

저출산·고령화 추세 뚜렷… 10여 년 새 크게 변한 세대별 분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민등록인구 32.5% 4050세대… 2030은 26.2%

세계일보

서울시내 한 병원 신생아실이 텅 비어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6월 기준 주민등록인구의 32.5%는 4050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 12월보다 200만명 더 늘었다. 반면 2030세대는 전체 주민등록인구의 26.2%로 2008년보다 218만명 줄었다. 같은 기간 주민등록인구 평균 연령은 37.0세에서 43.4세로 6.4세 늘었다.

6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전체 주민등록인구는 5167만2400명으로 6개월 전인 지난해 12월 기준(5182만9023명)보다 15만6623명 줄었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16.6%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40대가 15.9%로 뒤를 이었다. 이어 60대(13.5%), 30대(13.1%), 20대(13.1%), 70대 이상(11.1%), 10대(9.2%), 10대 미만(7.5%) 순이었다.

주민등록인구 집계를 시작한 2008년부터 살펴보면 저출산·고령화 추세가 뚜렷하게 나타난다. 지난 12년6개월 사이 전체 주민등록인구에서 비중이 감소한 연령대는 10대(-4.6%포인트)와 30대(-4.0%포인트), 10대 미만(-2.8%포인트), 40대(-1.6%포인트), 20대(-1.5%포인트)였다. 반면 60대(5.5%포인트)와 70대 이상(4.8%포인트), 50대(4.2%포인트)는 비중이 늘었다.

이같은 인구 분포는 내년 3월 대선에도 일정 부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지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에게 더 많은 표를 던진 2030세대는 6월 기준 1352만명으로 전체의 26.2%를 차지한다. 반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 지지층이 우세한 4050세대는 1681만명(32.5%)으로 2030세대보다 약 330만명 더 많다. 전통적인 보수층인 60세 이상은 1275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24.7%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행안부 관계자는 “연령대별 인구 분포 추이를 살펴보면 2010년말 4050세대(31.5%)가 2030세대(30.16%)를 추월했고 2018년말 6070세대(18.23%)가 10대 이하(18.2%)를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6070세대와 2030세대의 비중 격차는 2008년 19%포인트에서 올 6월 5.5%포인트로 점차 좁혀지고 있다”며 “수년 내 6070세대가 2030세대를 추월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전망했다.

주민등록인구 평균 연령은 43.4세다. 여성 평균 연령은 44.6세로 남성(42.3세)보다 2.3세, 비수도권 평균 연령은 43.8세로 수도권(42.5세)보다 1.3세 높았다. 시·도별 평균연령은 전남(47.1세), 경북(46.6세), 강원(46.2세) 등이 평균보다 높았고 세종(37.5세), 경기·광주(각 41.6세) 등은 평균 미만이었다.

한편 우리나라 주민등록인구 중 65세 이상이 16.74%를 차지해 고령사회에 진입한 가운데 65세 이상이 20% 이상(초고령사회)인 시·도는 전남과 경북, 전북 강원 4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은 전체 인구 중 65세 이상이 23.9%, 경북은 22.2%, 전북은 21.8%, 강원은 21.2%다. 65세 이상이 7% 미만인 고령화사회는 세종(9.97%), 울산(13.12%), 경기(13.52%) 3곳 뿐이었다.

올 6월 기준 전체 세대는 2325만6332세대로 지난해 12월보다 9만8947세대 늘었다. 세대원수별로는 1인가구(39.7%), 2인가구(23.7%), 3인가구(17.2%), 4인가구(14.8%), 5인가구 이상(4.6%)이다.

최병관 행안부 지방행정정책관은 “10년 뒤에는 50대 이상 인구가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보이고 평균연령이 50세를 넘어서는 지역도 상당수 나올 것으로 예측된다”며 “교육, 복지, 지역개발 등 경제·사회 전반에 걸쳐 인구 활력을 높이는 정책 추진에 속도를 높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