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고령사회로 접어든 대한민국

코스닥 CEO 고령화 가속…3명 중 1명, 60대 이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스닥협회 조사…여성은 3.5% 그쳐

연합뉴스

코스닥협회
[코스닥협회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올해 코스닥 상장사 최고경영자(CEO) 3명 가운데 1명이 60대 이상으로 나타났다.

5일 코스닥협회가 코스닥 상장사 1천496개사를 조사한 결과 지난 5월 3일 기준 코스닥 상장사 CEO 1천807명 가운데 60대 이상은 665명으로 전체의 36.7%를 차지했다.

2019년(27.6%), 2020년(32.9%)에서 최근 2년간 9.1%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전체 CEO 가운데 50대가 804명(44.5%)으로 가장 많았고 60대(29.9%)와 40대(16.8%)가 그 뒤를 이었다.

평균연령은 56.9세로 지난해보다 0.6세 높아졌다.

성별로는 여성 CEO가 64명으로 작년(61명)보다 3명 늘었지만, 비중은 전체 CEO의 3.5%로 전년도보다 0.1%포인트 작아졌다.

최종학력은 대졸이 47.2%로 가장 많았고, 석사(24.7%), 박사(16.9%) 등 석사 이상도 41.6%를 차지했다. 고졸은 1.6%에 그쳤다.

출신 대학 비중은 서울대(18.9%), 연세대(10.4%), 한양대(6.9%), 고려대(6.5%) 순이었다.

계열별로 보면 이공계열(46.2%)이 가장 많고 상경계열(38.6%)과 인문사회계열(7.4%)이 그 뒤를 이었다.

코스닥 상장사의 전체 임원 수는 1만4천648명으로 상장사 1곳당 평균 9.8명의 임원을 뒀다.

이 중 등기임원이 8천524명으로 평균 5.7명 수준이었다.

사외이사는 일반기업(33.0%), 교수(20.5%), 법조계(15.6%) 등의 출신이 많았고 감사는 일반기업(35.0%), 회계·세무(21.1%), 금융기관(15.2%), 법조계(12.8%) 등의 출신이 많았다.

또 코스닥 상장사의 평균 업력은 24.0년이었으며 직원 수는 214.2명이었다.

al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