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고령사회로 접어든 대한민국

고령화·코로나19 여파 의료기기 특허출원 급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11∼2020 10년간 연평균 8.0% 늘어…삼성전자 최다 출원

연합뉴스

정부대전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인구 고령화와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의료기기 특허출원이 급증하는 추세다.

1일 특허청에 따르면 의료기기 분야 특허출원 건수는 2011년 6천633건에서 지난해 1만3천217건으로 늘며 연평균 8.0%의 증가율을 보였다. 같은 기간 전체 특허출원 건수가 연평균 2.2% 늘어난 것과 비교해 증가세가 가파르다.

연합뉴스

10년간('11~'20) 의료기기 특허출원 건수
[특허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전년 대비 15.8% 급증했다.

지난 10년간 출원을 세부 분야별로 보면 수술칼 등 전통적 의료기기인 수술치료기기 분야가 1만3천534건으로 가장 많이 출원됐으나, 증가율은 건강관리 애플리케이션, 원격진료 플랫폼 등이 포함된 의료정보기기 분야가 연평균 19.7%로 가장 컸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와 관련된 진료 보조장치(140.0%), 마취 호흡기기(58.8%), 의료정보기기(42.7%) 분야의 폭발적인 증가율에 힘입어 전체 출원이 큰 폭으로 늘었다.

지난 10년간 내국인 출원이 78.6%였고, 외국인은 21.4%에 머물렀다.

최다 출원인은 10년간 2천316건을 출원한 삼성전자로 14개 세부 분야 중 영상진단, 생체계측, 재활 보조, 의료정보 분야에서 1위를 차지했다.

특허청 의료기술심사과 강혜리 심사관은 "디지털 전환과 맞물려 코로나19 상황이 의료기기 연구개발을 활성화한 것으로 보인다"며 "국내 의료기기 산업 경쟁력이 지식재산과 함께 강화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