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새우튀김 갑질은 쿠팡이츠 탓"...자영업자들, 불공정약관심사 청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달음식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소비자 폭언을 들은 분식점 점주가 숨진 사건과 관련해 자영업자들이 쿠팡이츠의 약관을 원인으로 지적했습니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와 참여연대 등은 오늘(28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쿠팡이츠 배달앱 약관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에 불공정약관심사를 청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자영업자들이 일방적으로 부여되는 배달앱 리뷰와 별점 때문에 소비자들의 무리한 환불 요구와 폭언, 협박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