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36572 0432021062569036572 04 0401001 world 7.1.3-HOTFIX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4620222000

"나 두고 가지 마" 잔해 속 소년의 비명…플로리다의 비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새벽 1시 30분 무너진 아파트…현장 아비규환

<앵커>

미국 남부 휴양지인 마이애미 해변 근처에서 일어난 아파트 붕괴 사고로 지금까지 1명이 숨지고 40명이 구조된 걸로 집계됐습니다. 현장에서는 수색과 구조 작업이 계속 이루어지고 있는데 아직 99명은 그 행방이 확인 되지를 않고 있습니다.

김윤수 특파원 리포트 먼저 보시고 사고 현장 연결해 보겠습니다.

<기자>

현지시간 어제(24일) 새벽 1시 반쯤 아파트 중간 부분이 갑자기 와르르 무너져 내립니다.

오른쪽 남은 부분도 조금 흔들리는가 싶더니 몇 초 뒤 뒤따라 붕괴됩니다.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해변 북쪽 서프사이드에 있는 12층짜리 아파트가 갑자기 무너진 것입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이클 루이즈/사고 목격자 : 이렇게 많은 구급차와 경찰들을 한꺼번에 본 건 제 인생에서 처음입니다. 말 그대로 9·11 현장을 보는 것 같았습니다.]

이 아파트 전체 136가구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55가구가 붕괴됐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1명, 하지만 99명의 행방은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실종자 가족 : 우리 조카들이 거기 있었어요. 엄마랑 두 살, 여섯 살, 아홉 살 어린애가 셋이에요.]

현지 소방 당국은 80개가 넘는 구조팀을 투입했습니다.

매트리스 밑에 깔려 있던 10대 소년을 비롯해 지금까지 40명 정도가 구조됐습니다.

[니콜라스 발보아/현장 목격자 : 잔해 사이로 손이 나와 있는 걸 봤습니다. 소년이 '저를 두고 가지 마세요'라고 소리쳤습니다.]

매몰자가 많을 걸로 예상돼 시간이 지날수록 사망자 수는 크게 늘어날 걸로 보입니다.

경찰은 가족상봉센터를 설치하고 실종자 신고를 받고 있습니다.

실종자 가족들은 현장에서 구조 소식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습니다.

붕괴된 아파트는 지난 1981년 완공됐는데 주거 용도 외에 별장으로도 이용돼 사고 당시 누가 있었는지 파악하기가 쉽지 않은 걸로 알려졌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플로리다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연방 정부 차원의 총력 지원을 지시했습니다.

(영상취재 : 오정식, 영상편집 : 전민규)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붕괴 사고 현장 나가 있는 저희 특파원 바로 연결해보겠습니다. 김윤수 특파원, 그곳은 지금 아침일 텐데 구조 작업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네, 지금까지 밤샘 구조 작업이 진행됐습니다.

지금 이곳 사고 현장 주변은 경찰이 모든 도로를 막고 사고 현장으로의 접근을 완전히 통제하고 있습니다.

지금 제 뒤로 보시면 이 나무 위로 갈색 건물 윗부분이 조금 보이실 텐데요, 거기가 사고가 난 아파트입니다.

구조대는 수색견과 음파 탐지기를 동원해서 생존자를 찾고 있는데요, 아직까지 극적인 구조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이곳 구조대는 "팬케이크처럼 무너졌다" 이렇게 표현을 했는데요, 아파트가 완전히 폭삭 무너져내린 상태라서 구조 작업이 더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현지 소방당국 설명 들어보시겠습니다.

[패트로니스/미 플로리다주 소방대원 : 콘크리트로 만든 빌딩이 마치 팬케이크를 쌓아 놓은 것처럼 무너졌습니다. 구조대원들이 빌딩 안으로 진입하기 위해서 주차장 뒷부분을 통해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지어진 지 오래된 아파트이긴 합니다만, 그래도 12층짜리가 저렇게 한꺼번에 무너졌다는 게 잘 이해가 되지 않는데, 붕괴 원인에 대해서는 좀 나온 게 있습니까?

<기자>

이 아파트가 1981년도에 완공됐으니까 딱 40년이 됐습니다.

이 아파트 주민의 일부는 이전부터 아파트 건물이 이상하다,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지난해 말에 근처 건물 단지에서 공사가 있었는데 공사 기간 내내 아파트가 흔들리는 진동을 느꼈다는 것입니다.

이 사고 전날 아파트에서 뭔가 삐걱거리는 소리를 들었다는 주민의 진술도 나왔습니다.

이 아파트가 습지를 개간한 땅 위에 세워졌는데 지난 1990년대부터 조금씩 가라앉고 있었다 ,이런 연구 결과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당시 연간 2mm씩 침하했다는 건데 이 정도면 구조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앵커>

사고가 난 마이애미 지역은 우리 교민들도 많이 사는 곳인데 혹시 피해 소식은 들어온 게 있습니까?

<기자>

아직 한인 피해 소식은 없습니다.

실종자 99명 가운데 53명은 신원이 파악됐는데, 대부분 유대계 이민자들이고 중남미에서 건너온 사람들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 한인회 관계자는 이 아파트에 한인들은 거의 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오정식, 영상편집 : 위원양)
김윤수 기자(yunsoo@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