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찬욱, 스스로 마스크 내리더니 "노예놀이 호기심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성 착취물을 만들고 유포한 최찬욱이 검찰로 넘겨지며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스스로 마스크를 내린 최찬욱은 호기심에서 범행을 시작했다면서, 이전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했던 말처럼 "지금 구해줘서 감사하다"는 식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TJB 김철진 기자입니다.

<기자>

최찬욱이 카메라 앞에 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