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5살 박성민 벼락 승진"…"어느 날 오신 분 아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청와대 1급 청년비서관에 25살 대학생인 박성민 전 민주당 최고위원이 임명된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 이런저런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낙하산 인사다, 청년들이 박탈감 느낀다는 야당 주장에 대해, 김부겸 국무총리는 '그냥 어느 날 온 분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