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14297 0432021062469014297 03 0301001 economy 7.1.4-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4534674000

119㎞ 출퇴근하고, 청약통장 2,000만 원에 사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아파트 청약 열기가 뜨거운 가운데 시세 차익 노리고 불법 청약한 사례가 줄줄이 적발됐습니다. 직장과 120km 떨어진 지역에 전입 신고한 교사도 있었고, 가점 높은 청약통장 사들여서 한 단지에서 10건을 당첨받은 브로커들도 있었습니다.

전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적발된 청약 브로커들은 가점이 높지만 돈이 부족해 분양 대금을 내기 어려운 이들의 청약통장을 2~3천만 원을 주고 사들였습니다.

통장 주인 명의로 청약을 신청해 당첨되면 다른 입주 희망자들에게 웃돈을 받고 분양권을 되팔았습니다.

한 브로커 일당은 이런 방식으로 34명의 청약을 신청해 그중 10건이 당첨됐는데, 모두 한 컴퓨터로 작성한 사실이 들통 나 덜미를 잡혔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애인이나 국가유공자처럼 특별공급 대상이 되는 자격을 사고 팔기도 했습니다.

한 중학교 교사는 청약 자격을 얻으려고 직장에서 119km가 떨어진 지역에 거주하는 것으로 위장했다가 들통 났습니다.

당첨 취소 물량을 빼돌린 뒤 분양대행사 직원이나 가족 등에게 불법 공급한 사례도 57건 적발됐습니다.

이런 부정 청약은 억울한 피해자를 낳기도 합니다.

30대 A 씨는 지난해 3억 원 넘게 주고 아파트 분양권을 샀는데, 원래 주인의 부정 청약 행태가 드러나 계약이 취소됐습니다.

[A 씨/부정 청약 피해자 : 매매했던 분양권이 최초 분양자가 불법적으로 분양권을 취득해서 무조건 취소가 된다고.]

[권대중/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 : 부동산 가격이 많이 오르다 보니까 청약이 과열되는 겁니다. (부정 청약으로) 행정상 여러 가지 불편함을 초래하기 때문에 처벌을 좀 더 강화할 필요가 (있습니다.)]

국토부는 부정 청약 의심 사례 302건을 적발해서 299건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영상편집 : 소지혜)
전형우 기자(dennoch@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