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11249 0032021062469011249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3 연합뉴스 56680987 true true false false 1624523563000

이슈 청와대와 주요이슈

[영상] 25살 청와대 청년비서관 임명에…野 맹공·與 속앓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청와대가 야심차게 발탁한 '25세 대학생'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을 향한 반발 여론이 거센 가운데 논란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야당은 날선 비판을 쏟아냈고 여당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입니다.

24일 정치권 안팎에서는 박 비서관이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거쳐 청와대 정무직 1급 자리에 올라선 것을 두고 불만들이 터져 나왔습니다.

국회사무처·의원실·정당 등에서 일하는 이들의 익명 게시판인 페이스북 계정 '여의도 옆 대나무숲'에는 비난의 글이 줄을 이었는데요.

"9급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청년들을 좌절시키는 개망나니 인사", "나와 무관한 벼락출세", "청년 갖다 놓는 게 능사라는 단세포적 생각", "페미니즘 인물" 등 맹비난했습니다.

국민의힘도 이날 박성민 청와대 청년 비서관 임명에 대해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신임 청년비서관 임명은 청년 기용이 아닌 청년 기만"이라며 "보여주기식 낙하산 인사로 상대적 박탈감만 불러왔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은 당 차원의 공식 방어에는 나서지 않은 채 정치권과 여론의 향배에 촉각을 세우고 추이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손수지>

<영상: 연합뉴스TV>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