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6576 0182021062368986576 04 0403001 world 7.1.3-HOTFIX 18 매일경제 60518933 false false false false 1624457214000

이슈 미국 흑인 사망

"LPGA서 韓 인종차별" NYT 집중조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동하는 한국계 여자 골프선수들이 겪어온 인종차별에 대한 기획 보도를 내놨다.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해당 내용을 1개 면을 털어 보도했다. 선수들 인터뷰는 오는 24일 LPGA 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가 열리는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골프 클럽 인근에서 이뤄졌다.

한국계 미국인 미셸 위는 "왜 한국인은 골프를 잘하냐"는 질문을 툭하면 받았다고 했다. 미국 기자들이 골프 실력 자체보다는 자신의 인종 출신을 따지고 한국인에 초점을 맞춰 LPGA를 휩쓰는지 궁금하다고 질문한 것이라는 얘기다. 그는 "지금까지는 '한국인은 골프를 열심히 연습한다'고 대답했다"며 "하지만 앞으로는 이런 질문을 받으면 '그런 질문은 부적절하다'고 말하겠다"고 밝혔다.

LPGA 투어에서 통산 21승을 거둔 '골프 여제' 박인비도 비슷한 인종차별성 경험을 털어놨다. 그는 여전히 "다른 박씨 선수들과 친척이냐"는 질문을 받을 정도다. 박인비는 대회를 중계하는 미국 아나운서들이 한국계 선수 이름을 수시로 잘못 발음해 그때마다 고쳐줘도 좀처럼 틀린 발음을 고치지 않는다고 했다. NYT는 이런 고의성 짙은 실수는 미국에서 소수 인종을 동등하게 인정하지 않으려는 '미묘한 차별(microaggression)'이라고 분석했다. 한국계 미국인 크리스티나 김은 "아시아 출신 선수들은 미국에서 영어로 놀림받지 않으려고 일부러 영국식 영어를 한다"고도 했다.

[뉴욕 = 박용범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