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1785 0032021062368981785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3 연합뉴스 59667513 true true false false 1624436161000

이슈 성착취물 실태와 수사

[영상] 26세 최찬욱, 5년 동안 미성년자 성착취물 6천개 제작·유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대전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23일 미성년자를 성추행하고 성 착취물을 제작해 유포한 혐의를 받는 최찬욱(26) 씨의 신상을 공개했습니다.

대전경찰청은 전날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참석자 7명 만장일치로 최씨의 신상 공개를 결정했는데요.

신상공개심의위원회는 "사안이 중하고 충분한 증거가 확보됐으며 최씨의 재범 위험성도 높아 보인다"며 신상공개 이유를 밝혔습니다.

그는 2016년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알게 된 미성년자에게 접근해 성 착취물을 제작한 뒤 보관하거나 인터넷에 떠도는 사진과 영상을 내려받은 혐의로 지난 16일 구속됐는데요.

그가 휴대전화 등에 보관 중인 성 착취물은 6천954개(사진 3천841개·영상 3천703개)에 이릅니다.

최씨는 SNS 계정 30개를 사용하면서 여자인 것처럼 가장해 미성년 남성들에게 접근했으며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자만 67명이고 최씨 휴대전화에 있는 290명도 추가로 피해를 입었을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또한 최씨는 미성년자 3명을 직접 만나 강제로 신체 일부를 만지고 유사강간을 한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제작: 김해연·김도희>

<영상: 연합뉴스TV·대전경찰청 제공>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