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79032 0032021062368979032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3 연합뉴스 57415299 false true false false 1624431790000

이슈 정치권 보수 진영 통합

국힘-국당 합당 신경전…"물 먹인 소" vs "단가 후려치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관련 실무협상단 회의
지난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관련 실무협상단 회의에서 국민의힘 성일종 단장(오른쪽 세번째)과 국민의당 권은희 단장(오른쪽 네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통합 논의를 위한 실무협상을 시작한 가운데 23일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였다.

국민의힘 사무처는 이날 입장문에서 "합당 결의에는 찬성하나, 그 외 어떤 합당 조건에도 동의한 적 없다"며 "국민의당의 양두구육(羊頭狗肉·겉과 속이 다름) 행태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민의당이 최근 당협위원장을 임명하고, 사무처 당직자를 늘리는 등 몸집 부풀리기 의혹이 있다"며 "대선이라는 큰 밭을 갈아야 할 중차대한 시기에 '물 먹인 소'를 사는 일은 절대 불용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과 새로운보수당의 합당 전례를 기준으로 삼았다. 국회 의석수 등에 비례해 합당 조건을 설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의석수는 102석, 국민의당은 3석이다.

정당법 30조에 따르면 월급을 줄 수 있는 당직자는 중앙당 기준 100명을 초과할 수 없다. 의석수 비율을 적용하면 국민의당 지분은 100명 중 2∼3명 정도다.

국민의힘 사무처는 "당명 변경, 사무처 직원 전원 고용승계, 당 채무 변제 등 합당을 볼모로 한 과도한 요구는 국민적 기대를 악용하는 파렴치한 불공정 행위이자 꼼수"라며 이들 조건의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이에 국민의당 측 실무협상단장인 권은희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을 물 먹인 소에 비유하면서 비하하는 문제는 합당의 정신을 흔드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권 원내대표는 "합당은 서로 인정하고, 존중해 확장하기 위한 것"이라며 "양두구육의 행태라고 무조건 비난하는 것은 대기업(국민의힘)이 시장의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단가 후려치기를 하는 행태의 전형이다. 강한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또 "국민의당은 사무처 직원 전원 고용 승계, 채무 변제를 요구한 사실이 없다"며 "국민의힘이 검토해서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알린 게 전부"라고 말했다.

당명 변경에 대해서는 "국민의당이 국민의힘 지도부를 인정하고 합당을 진행하는 상황에서 통합 정신을 상징적으로 구현할 수 있는 유일한 요소"라고 주장했다.

권 원내대표는 "당명 변경이 불가능하다면 통합 정신을 상징적으로 구현할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하는 게 국민의힘의 적절한 대응"이라고 했다.

양당의 실무협상단은 오는 29일 오전에 다시 만나 협상을 이어간다.

dh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