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70095 0242021062368970095 03 0302001 economy 7.1.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15934000

모회사 가치 8조 인정받은 토스뱅크..증자 호재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바리퍼블리카, 추가 증자 마무리하며 8조 가치 인정

모회사 자금력에 대한 의구심 떨칠 계기 될 듯

토스뱅크 자본금 2500억원, 사업확장 위해선 증자 절실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모바일 금융 플랫폼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가 기업가치 8조2000억원(74억달러)를 인정받으면서 오는 9월 출범을 앞둔 토스뱅크도 자본유치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토스뱅크는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를 잇는 제3의 인터넷은행으로 기대를 받고 있지만 대주주 격인 비바리퍼블리카의 자금 조달력에 물음표가 따라다녔다.

23일 비바리퍼블리카는 그동안 있었던 투자에 대한 협상이 마무리 됐다고 발표했다. 이른바 ‘딜 클로징(Deal Closing)’으로 비바리퍼블리카는 총 460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 유치를 했다.

이번 투자에는 국책 은행인 KDB산업은행과 미국 투자사인 알키온(Alkeon Capital Management)이 주요 투자자로 각각 1000억원, 840억원 규모의 투자를 결정했다. 기존 토스 투자자인 알토스벤처스(Altos Ventures), 그레이하운드(Greyhound Capital)등도 참여했다.

이들의 투자 규모와 지분율로 봤을 때 비바리퍼블리카의 기업 가치는 8조2000억원에 달한다. 지난 2018년 기업가치 10억달러(1조2000억원)로 국내 핀테크 기업 최초로 유니콘(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 스타트업)으로 인정받은지 3년만에 100억달러(12조원)를 의미하는 ‘데카콘’을 눈 앞에 둔 셈이다.

장외 시장에서 비바리퍼블리카는 이미 데카콘으로 인정받고 있다. 장외주식 거래소 중 하나인 ‘서울거래소 비상장’에서 비바리퍼블리카의 장외주식 거래 호가는 8만2100원으로 기업가치는 12조5441억원으로 계산됐다.

이 같은 가치는 최근 출시한 토스 증권과 곧 출시할 토스뱅크에 대한 기대감에서 비롯됐다. 토스증권은 지난 3월 출범후 3개월만에 누적 계좌 수 350만을 유치했다. 증권 업계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로 자리잡고 있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업계에서는 토스뱅크의 자금 조달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9월에 출범하는 토스뱅크는 원활한 대출 사업을 위해 추가 증자가 필요한 상황이다. 중금리 대출을 주무기로 삼았기 때문에 이를 위한 자체 여신심사 시스템 구축과 충당금 마련 등에도 막대한 자본금이 필요하다. 비바리퍼블리카 관계자는 “이번 증자에서 확보한 자금 일부가 은행과 증권에 투자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 비바리퍼블리카의 토스뱅크 자본금 조달에 대한 의구심은 인터넷은행 인가를 준비하던 때부터 받았다. 비바리퍼블리카는 토스뱅크에 대한 지분율을 60.8%에서 34%로 낮추고 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SC제일은행 등과 주요 주주로 받아들이면서 2019년 12월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받을 수 있었다.

올해 6월 기준 토스뱅크의 총 자본금은 2500억원으로 11개사가 주주로 참여하고 있다. 케이뱅크 출범 초기 자본금 2500억원과 동일하다.

업계 관계자는 “케이뱅크 대주주인 BC카드도 케이뱅크의 증자 과정에서 상당한 부담을 떠안게 된 상황에서 대주주인 비바리퍼블리카에 대한 의구심이 있는 게 사실”이라면서 “이번 비바리퍼블리카의 증자는 이런 의구심을 상당 부분 덜어주는 계기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