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59731 0432021062368959731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4380087000

"강릉 앞바다는 골프공 무덤"…공엔 '공군 표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강원도 강릉 앞바다 속이 '골프공' 때문에 엉망이라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어떻게 바닷속까지 골프공이 있는지 의문인데, 한성희 기자가 바닷속부터 추적해 봤습니다.

<기자>

강원도 강릉의 한 해변. '골프공이 잔뜩 쌓여 있다'는 곳을 확인해 보기로 했습니다.

수심 12m부터 33m까지 네 곳에 직접 들어가 봤습니다.

바다 생태계를 위해 넣어둔 구조물인 인공어초 사이와 주변에 골프공이 가라앉아 있습니다.

골프공들을 수거해봤습니다.

5분도 채 되지 않는 시간 동안 건져 올린 골프공인데 이만큼이나 됩니다.

다이버들 사이에서는 이 해역이 골프공 무덤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다이버 : 한 1~2분만 주워도 주머니에 꽉 찰 정도로, 40~50개는 주워 나오는 거 같습니다.]

하지만 수많은 골프공이 어떻게 이곳으로 흘러들어 왔는지는 알 수 없다고 합니다.

해안가에서 1~2km 떨어진 곳에 골프장 2곳이 있었습니다.

민간골프장은 10년 전에 생겼고, 공군 골프장은 40여 년을 운영해 왔습니다.

한 스킨스쿠버 다이버는 20년 전 처음 이곳에서 다이빙을 했을 때도 골프공을 봤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공군 측은 SBS 취재가 시작되기 전까지 바닷속 골프공은 금시초문이었다고 말합니다.

[공군 담당자 : 이때까지 골프장을 40년 운영을 했는데요, 골프공이 바다 쪽으로 유실됐다는 내용은 한 번도 없었거든요.]

취재진은 추가로 골프공을 수거해 확인해 봤습니다.

이름과 서명이 새겨진 공 사이에 공군 부대 표식이 선명하게 남은 공이 발견됐습니다.

공군 골프장의 공이 수백 미터 떨어진 바다까지 흘러들어왔다는 얘기입니다.

지역 배수시설을 관리하는 한국농어촌공사는 배수로를 통해 골프공이 이동했을 가능성을 제기합니다.

골프장 안에 해저드로 쓰이는 하천이 있는데, 거기 빠진 골프공이 바다로 연결되는 배수로를 통해 흘러갔을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것입니다.

[유종상/한국농어촌공사 부장 : 18비행단이 골프장을 운영하면서 벌어진 상황이기 때문에 그거에 대한 관리는 군에서 해야 하지 않을까….]

취재 내용을 제시하자 공군 측은 골프장 내 하천이 바다로 흘러들어 간다는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또 수로에 골프공을 걸러내는 망을 설치하는 등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한성희 기자(chef@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