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55205 0202021062268955205 06 0603001 entertain 7.1.3-HOTFIX 20 스타투데이 59457814 false true false true 1624351351000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트로트의 민족’ 톱4 안성준→더블레스, 신보 ‘투게더’로 뭉쳤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로트의 민족’ 톱4가 새 앨범 '투게더'로 뭉쳤다.

22일 오후 4시 30분 경기도 고양시 일산 서구 쇼킹스튜디오에서는 지난 1월 종영한 MBC 오디션 프로그램 ‘트로트의 민족’ 톱4 신곡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린 가운데, 톱4 안성준 김소연 김재롱 더블레스가 참석했다.

이날 안성준은 '트로트의 민족' 출연 후 달라진 점에 대해 "사는 곳이 바뀌었다. 대구에 살다가 남양주에 터를 잡았다. 또 예전에는 가족들에게 걱정 어린 시선을 받았는데, 요즘은 뭔가를 바라는 눈빛과 애정 어린 시선을 준다"라고 말했다.

김재롱은 같은 질문에 "개그맨 동료들이 눈빛에서 '개그맨스러움이 많이 빠졌다'고 하더라. '가수로 전념할 것처럼 하지 마라'라고 하는데, 기죽지 말고 하라는 응원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 김소연은 "가족들이 응원을 많이 해주니까 ‘더 열심히 해야지’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친구들은 ‘너 연예인 옆에 있어서 좋겠다’라고 하더라"라고 미소 지었다.

그런가 하면 더블레스는 “저희가 무명이 길었는데, 요즘은 식당에 가면 어머님들이 많이 알아봐주신다. 작지만 저희에게는 정말 커다란 부분이다. 그런데 평상시에는 못 알아보시고 3명이 모두 풀메이크업을 했을 때만 알아봐주시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로트의 민족’ 톱4는 이날 정오 신보 '투게더(Together)'를 발표했다. 이 앨범에는 안성준의 ‘참 잘했어요’, 더블레스의 ‘다이빙’과 ‘꽉 잡아’, 김재롱의 ‘누나야’와 ‘해바라기’, 김소연의 ‘그대로 멈춰라’ 등이 담겨있다.

안성준은 신곡 제목인 ‘참 잘했어요’와 관련 “지금까지 잘했다고 생각하는 것이 무엇이냐”라는 질문을 받고 “제가 힙합 음악을 하다가 트로트로 전향을 했는데 ‘참 잘했다’라고 생각한다. 또 ‘트로트의 민족’ 오디션 도전을 할까 말까 했는데 시도한 것이 잘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사실 힙합은 잘 늘지 않더라”라고 덧붙여 주위를 폭소하게 했다.

김소연은 정통 트로트인 ‘그대로 멈춰라’를 소화하기 위해 레슨을 열심히 받고 있다고 근황을 밝혔다. 학생 신분인 그는 학업과 가수를 병행해야겠다는 질문에 “가수도 하면서 학생도 하고 싶다. 부지런하게 다 할 수 있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내며 "불러주시면 어디든 달려가겠다"라고 각오를 드러냈다.

김재롱은 작곡가 위종수가 자신이 ‘트로트의 민족’에서 노래하는 모습을 보고 쓴 곡인 ‘해바라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작곡가님이 제가 무대 하는 것을 보고 만드셨기 때문에 저와 딱 맞게 해주셨다. 아직 녹음실이 어색한데, ‘너의 맛을 살려줘’라고 얘기하시며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또 더블레스는 신곡 ‘다이빙’ 발매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혀 관심을 집중 시켰다. 멤버들은 “저희가 원래 사이가 굉장히 좋은데 이번 신곡은 파트에 욕심이 나더라. 그래서 작곡가님에게 오디션을 보고 파트를 배분했다. 이전에 선배님들 곡을 커버할 때는 장단점을 계산해서 했는데, 이번에 ‘다이빙’은 너무 좋아서 욕심이 나더라. 그래서 다른 곡 준비할 때보다 경쟁을 많이 했던 것 같다”라고 회상했다.

오디션 프로그램인 ‘트로트의 민족’을 통해 대중에 이름을 알린 이들. 더블레스는 오디션 프로그램에 도전하는 지원자들에게 조언을 해달라는 말에 “우승을 하면 스타가 되겠다는 마인드로 참여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요즘에 워낙 오디션이 많이 때문”이라며 “대신 참여해서 많이 배우고 얻어가겠다고 생각하면 아티스트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라고 진심을 담아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톱4는 하반기 활동 계획을 밝히며 쇼케이스를 마무리했다. 안성준은 “신곡이 나왔으니까 열심히 해서 히트곡을 한 번 만들어보겠다는 욕심이 있다”라고 했고, 더블레스는 “저희 신곡이 매장에서 흘러나왔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또 김재롱은 “노래방에서 제 노래가 흘러나왔으면 좋겠다”라고, 김소연은 “찾아주시면 어디든 달려가겠다”라고 다부진 각오를 드러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트로트의 민족’ 톱4. 사진l유용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