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51553 0182021062268951553 01 0104001 politics 7.1.4-RELEASE 18 매일경제 57415299 false true false false 1624345185000

이슈 정치권 보수 진영 통합

윤석열·최재형 대선도전 움직임에…김부겸 "정상적 모습 아냐"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대정부질문 답변하는 김부겸 국무총리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 대정부질문 첫날인 22일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에서 공직을 지냈지만 야권 대선주자로 분류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현 정부에 대해 국민을 갈라치고, 갈등을 조장하는 '갈갈이 정부'라고 공세를 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기동민 민주당 의원은 김부겸 국무총리를 향해 "사퇴한지 얼마 되지 않은 전직 검찰총장(윤석열)과 현직 감사원장(최재형) 등 소위 권력기관 수장들이 임기를 마치자마자 대선에 뛰어드는 현상에 대해 국민적 논란이 심화되고 있다"며 "별로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다"고 물었다.

김 총리는 이에 "언급한 두 자리가 가져야 할 고도의 도덕성과 중립성을 생각해보면 정상적인 모습이 아니다"라며 "임기 보장의 취지 자체가 고도의 도덕성과 중립성을 지키라는 건데 지켜지지 않은 것이 안타깝다"고 답했다.

기 의원은 이른바 '윤석열 X파일'에 대해서도 질의했다. 그가 "세간에 유행인 전직 검찰총장의 X파일 문제를 본 적이 있냐"고 묻자 김 총리는 "언론에 있다고 나온 것 이상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기 의원은 "유력 대선주자의 입지 문제는 대단히 중요하다"며 "수많은 유언비어가 양산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 안정과 공정한 대선 관리를 위한 차원에서 정부가 이 문제에 대해 조치를 할 계획이 있냐"고 질의했다. 김 총리는 "여러가지 논란이 일 수밖에 없는 문제에 대해 행정이 들어가긴 적절치 않다"며 "이 문제는 정치권에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반면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가 통합 행보를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호남 보수'로 꼽히는 정운천 국민의힘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국민 갈라치기와 갈등을 조장하는 '갈갈이 정부'가 됐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서민을 위한 경제 정책으로 소득주도성장을 내세웠지만 소득 양극화가 심해졌다. 자영업자는 거리에 내몰리고 좋은 일자리는 하늘의 별따기"라며 "정책을 바꾸지도 않고 책임을 지는 사람도 없다"고 비판했다.

김 총리는 이에 대해 "어떤 정부가 국민을 일부로 찢어놓고 갈라놓겠냐"며 "국민 갈등으로 저희가 어떤 정치적 입장을 강화했다는 건 지나친 표현"이라고 불쾌감을 표현했다.

[이희수 기자 / 최예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