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9569 0032021062268949569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3 연합뉴스 5970203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42260000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전주시의회는 범죄의 온상"…진보당, 비위 시의원 사퇴 요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비위 백화점' 전주시의회 규탄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진보당 전주지역 위원회는 22일 전주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범죄의 온상인 시의회를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당원들은 "전주의 정치가 썩을 대로 썩어 곪아 터지기 시작했다"며 "언론에 보도된 시의원들의 각종 비위 의혹과 법적 처분에 시민 성토가 극에 달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이미숙·박형배 의원은 법원에서 당선 무효형을 받았고, 이경신 의원은 혁신·만성지구에서 4차례에 걸쳐 부동산을 거래해 투기 의혹이 불거졌다"면서 "여기에 송상준 의원은 음주운전으로 벌금형을 받는 등 (비리를) 더 열거하기 민망할 정도"라고 덧붙였다.

진보당은 "시의회의 신뢰가 바닥까지 내려가게 된 책임에서 더불어민주당도 자유로울 수 없다"며 "지역에서 민주당 깃발만 꽂으면 당선된다는 오만방자한 사고방식과 태도가 결국 지방의회를 더럽히고 썩게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비위 의혹을 받고 있거나 범죄 혐의로 재판을 받는 해당 시의원들은 시민에게 석고대죄하고 즉각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며 "시의회 또한 '제 식구 감싸기'를 중단하고 가장 강력한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