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승윤 "진짜 싱어송라이터로 재등장…신곡 녹음 때 많이 울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싱어게인' 우승 후 첫 신곡 '들려주고 싶었던'…"대장정의 출발"

"내 캐릭터 '콘셉트' 아냐…그게 인기 비결"

연합뉴스

가수 이승윤
[쇼플레이 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조금 미뤄졌지만, 이제는 '진짜 싱어송라이터'로 재등장하려고 합니다."

JTBC 오디션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우승자 이승윤이 프로그램 종영 후 처음으로 신곡을 발표하며 싱어송라이터로 도약에 나선다.

그는 신곡 '들려주고 싶었던' 발매일인 22일 소속사 쇼플레이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삶은 잠시 휴업 중이었다"며 "유명 맛집을 돌아다니며 비법들을 어깨너머로 배우다 이제 다시 개점하는 기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JTBC 후속 음악 예능 '유명가수전'에서 다른 아티스트 곡 커버 무대를 선보이던 그가 비로소 직접 작사·작곡한 곡을 자기 이름을 내걸고 발표하기 때문이다.

신곡은 이승윤이 2016년에 "어설픈 상태"로 발표했다가 지난해 말 모든 음원 사이트에서 내렸던 곡을 새롭게 편곡한 노래다.

이승윤은 "매우 아끼는 곡이라 새롭게 다시 내고 싶었다"며 "밴드 활동을 하며 한 차례 업그레이드했고, 이번에 다시 업그레이드했다"고 소개했다.

2021년 버전 '들려주고 싶었던'은 "공연용, 떼창용 곡"으로 "요소요소 관객들과 주고받아야 하는 부분이 있는" 노래다.

이승윤은 몸담았던 밴드 알라리깡숑을 떠나 홀로서기에 나섰지만, 멤버들은 곡 작업을 도와 중독성 있는 기타 리프와 청량한 밴드 사운드가 어우러진 이 곡을 탄생시켰다.

"'들려주고 싶었던'이라는 곡은 4명의 음악인 응축된 '점'입니다. 이제 이 점에서 4가지 혹은 더 많은 갈래의 음악이 피어날 거에요. 알라리깡숑 멤버들인 조희원, 지용희, 랑세 이름을 메모해두세요."

연합뉴스

가수 이승윤
[쇼플레이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승윤은 이 곡을 통해 "'편곡을 잘한다, 파격적이다' 등의 수식어가 아니라 좋은 음악을 만드는 사람"으로 각인되고 싶다는 소망을 드러냈다.

그는 지난해 11월 방영한 '싱어게인'에 30호 가수로 출연해 독특한 편곡과 재치 넘치는 퍼포먼스로 인기를 얻었다. "장르가 30호"라고 말하던 자신감과 무대 위 '껄렁한 매력'도 음악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승윤은 자신의 인기 비결은 "(모든 언행이) 콘셉트가 아니라는 것"이라고 했다.

"저를 콘셉트에 심취한 사람으로 이해하는 분들이 많다고 알고 있어요. 그런데 제가 가장 노력하고 있는 부분은, '함구할지언정 작위적이진 말자'입니다. 물론 제가 생각해도 아직 대중가수로서의 완벽한 태도를 장착한 것 같지는 않아요.(웃음)"

자신의 존재감을 마음껏 드러내게 한 '싱어게인'은 이승윤에게 음악 인생 제2막을 열게 해준 고마운 프로그램이다.

이승윤은 중학생 시절 기타리스트 이정선이 쓴 교본을 보며 기타에 입문했고 2016년 '무얼 훔치지'로 정식 데뷔했다. 이후로 여러 곡을 냈지만 큰 빛을 보지 못하다가 '싱어게인' 출연을 계기로 단숨에 스타덤에 올랐다.

이승윤은 '싱어게인' 출연 후 많은 것이 바뀌었지만, 가장 큰 변화는 '진짜 악기'로 곡을 녹음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

"저는 소위 말하는 가짜 악기(미디 사운드)로 음악을 만들던 사람이었어요. 무려 10년이 넘는 시간을요. 그래서 인생 첫 8인조 스트링 녹음을 하며 많이 울었습니다. 제게는 무척 상징적인 순간이었거든요."

그는 방구석에서 원하기만 했던 좋은 퀄리티의 음원을 이제는 욕심내볼 수 있게 됐다면서도 "어떤 고민이나 마음, 사람, 상황에 닿는 음악을 하겠다는 마음은 여전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가수 이승윤
[쇼플레이 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승윤에게는 앞으로 들려주고 '싶은' 노래도 많다. 쌓아둔 곡만 수십 곡이고 만들려고 하는 노래 역시 셀 수 없다.

그는 앞으로 활동 계획에 관해 "조급하지 않고 천천히 해보고 싶었던 걸 다 해보려 한다"면서 "그런데 뭐 결국은 노래를 만들고 부르지 않을까 싶다"며 이승윤다운 답변을 내놨다.

"'들려주고 싶었던'은 먼 훗날에 있을 국토대장정의 첫 출발지라 할 수 있어요. 아직 갈 길이 머니 체력 비축해 두시고 수분 충분히 섭취하시면서 노래 들어주시면 되겠습니다. 자주 봅시다."

ra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