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0988 0142021062268940988 04 0401001 world 7.1.5-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2441385 false true false true 1624329585000

이슈 일본 신임 총리 스가 요시히데

"스가, G7때 韓과 접촉 경계"..도쿄 정상회담도 불발되나 [도쿄리포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가 총리, G7때 文대통령과 접촉 극도로 꺼려
文대통령, 올림픽 때 방일 가능성 열어놓고 있으나
日 올림픽 참석과 정상회담은 별개 사안
도쿄 정상회담도 불발될 가능성 제기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G7정상회의 및 오스트리아·스페인 국빈방문을 위해 공군 1호기로 향하는 장면. 뉴스1 지난 17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로이터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조은효 특파원】 "(이번) 정상회의에서 가장 경계한 것은 한국(문대통령)이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최근 주요7개국(G7) 영국 콘월 정상회의 참석 후 주변 인사들에게 이같이 말했다고 22일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스가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남을 극도로 꺼리고 있음을 보여주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청와대는 도쿄올림픽 때 문 대통령의 방일 가능성을 열어놓고는 있으나, 일본 정부가 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참석과 한·일 정상회담은 별개의 사안이라며 선을 긋고 있어 한국 내에서도 기류 변화가 예상된다.

이 보도에 따르면 지난 11~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대화를 나눈 것은 3차례다.

지금까지는 G7정상회의 기간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 간 대화는 2차례로 알려졌으나, 아사히신문이 인용한 일본 정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만찬장 등에서 총 3차례에 걸쳐 스가 총리에게 말을 걸었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의 인사를 건네받은 스가 총리는 "감사하다"라는 등 짧은 답변으로 응했을 뿐 실무차원에서 조정이 이뤄지지 않아 어렵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문 대통령과의 깊은 대화를 피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총리의 판단이었다"는 게 외무성 간부의 얘기다. 스가 총리 자신도 G7정상회의 폐막 직후 일본 측 동행 기자단에 "(한·일 정상회담을 할)그런 환경이 아니다"고 직접 밝힌 바 있다.

파이낸셜뉴스

지난 21일 도쿄 오다이바. 오륜마크 뒤로 도쿄타워와 레인보우 브릿지가 보인다. 로이터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사히는 일본 정부가 한국 측에 위안부 문제 등의 해결책을 내놓으라고 요구하는 상황에서 '빈손'으로 온 문 대통령과 깊이 있는 대화를 하면 일본 국내에서 비판받을 우려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스가 총리는 올림픽 직후 9월 정치적 명운이 달린 조기 총선과 자민당 총재선거거라는 두 개의 선거를 앞두고 있다. 9월 이후 총리직을 계속 수행하느냐, 마느냐가 이 선거를 통해 결정된다. 자민당 내 기반이 취약한데다 내각 지지율도 하락세에 놓여, 운신의 폭이 좁다. 이런 상황에서 '소득없이' 문 대통령과 마주하는 게 부담이 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 측은 애초 이번 G7 정상회의를 앞두고 20~30분 정도 서서 이야기하는 형식의 약식회담을 일본 측에 제안, 잠정 합의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일본 측도 문 대통령이 먼저 인사를 건네오면 외면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스가 총리의 문답을 준비하고 있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G7정상회의 참석 후 스가 총리와 정상회담이 불발된 것에 대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스가 총리와의 첫 대면은 한·일 관계에서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회담으로 이어지지 못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도쿄올림픽 개막식이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정상회담을 할 모멘텀이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으나 이에 대해서도 한·일 양국 간 분위기가 다르다.

우리 정부는 과거 2018년 2월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아베 신조 총리가 방한했던 점을 언급하며, 답례 차원에서 문 대통령의 방일과 정상회담이 자연스런 그림으로 여기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최근 본지에 "한국 정부는 도쿄올림픽이 성공하길 바라고 있고, 대통령의 참석 여부도 모든 가능성은 열어두고 있다"며 "앞으로 충분하게 양국 간에 조율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반면, 일본 측은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에 참석해도 징용·위안부 해결 방안을 제시하지 않는 한 정상회담 개최는 별개라는 식의 인식을 나타내고 있다.

도쿄올림픽까지 남은 한 달, 양국 외교 당국이 극적 반전을 이뤄내지 못한다면, 한국 정부로서도 '정상회담 없는' 방일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