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35283 0092021062268935283 06 0601001 entertain 7.1.3-HOTFIX 9 뉴시스 35017283 false true false false 1624322433000

이슈 해외 스타 소식

'반감있다'던 스필버그도 넷플릭스行…할리우드 충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필버그 영화사 넷플릭스와 제작 계약 체결

뉴시스

2019년 여성암연구재단 행사에 참석한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사진=AP 제공) 2021.06.22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미국 영화계의 '거장' 스티븐 스필버그가 세계 최대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와 손을 잡았다.

AP통신 등은 21일(현지시간) 스필버그가 설립한 영화 스튜디오 앰블린 파트너스가 넷플릭스와 영화 제작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앰블린은 이번 계약에 따라 매년 넷플릭스 전용 장편 영화 여러 편을 제작하게 된다. 다만 구체적인 계약 조건이나 기간·금액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현지 언론은 앰블린이 납품하는 작품 중 일부를 스필버그가 직접 연출 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스필버그 감독은 성명을 통해 "새로운 이야기를 함께 말하고 새로운 방식으로 관객에게 다가갈 기회를 얻게 됐다"며 "우리의 영화를 위한 이 새로운 길은 개인적으로 굉장한 성취감을 준다"고 밝혔다.

테드 서랜도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앰블린과 함께 빨리 일하고 싶다. 스필버그가 만든 영화 역사의 일부가 돼 영광이다"고 했다

할리우드 영화계도 이러한 행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앰블린은 그간 헐리우드 거대 제작사 유니버설 픽처스와 파트너 계약을 맺고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 '그린북'과 골든글로브 작품상을 받은 '1917' 등을 만들어왔다.

특히 '스필버그가 넷플릭스 영화에 강한 반감을 품고 있으며 스트리밍 업계의 미래에 대해 회의적으로 본다'는 소문이 무성했기에, 할리우드는 이번 계약에 더욱 충격을 받은 모양새다.

2019년 앰블린 대변인은 넷플릭스 제작 영화를 아카데미상 수상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것이 스필버그의 생각이라고 밝혔다.

다만 스필버그 감독은 같은 해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에선 "큰 스크린이나 작은 화면을 떠나 나에게 정말 중요한 것은 이야기이고 모든 사람은 훌륭한 이야기를 접할 수 있어야 한다"며 한발 물러선 태도를 취하기도 했다.

영화 전문매체 데드라인은 이번 계약에 대해 "넷플릭스가 주도하는 스트리밍용 영화와 극장용 영화 사이의 경계를 허무는 작업이 더욱 진전했다는 것을 다시 한번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