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33983 0232021062268933983 04 0403001 world 7.1.4-RELEASE 23 아시아경제 51474487 false true false true 1624320412000

이슈 불붙는 OTT 시장

할리우드 거장 스필버그 감독, 넷플릭스와 맞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할리우드의 거장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과 세계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업체 넷플릭스가 영화제작 계약을 체결했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스필버그 감독이 설립한 영화제작 및 영화배급사 앰블린 파트너스는 넷플릭스와 함께 넷플릭스 전용 영화를 제작하기로 했다. 영화제작 기간이나 금액 등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밝혀지지 않았다.


스필버그 감독은 성명을 통해 "새로운 이야기를 함께 들려주고 새로운 방식으로 관객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놀라운 기회를 얻게 됐다"며 "우리의 영화를 위한 이 새로운 길은 개인적으로 굉장한 성취감을 준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역시 할리우드 영화계를 대표하는 감독인 스필버그와의 협업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테드 서랜도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앰블린과 함께 하루 빨리 일하고 싶다"며 "스필버그 감독이 만든 영화의 역사 일부가 될 수 있어 영광"이라고 말했다.


넷플릭스는 흥행 보증수표인 스필버그 감독과의 협업으로 OTT 업계 1위 자리를 더욱 굳건히 한다는 구상이다. 전 세계적으로 2억800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는 넷플릭스는 스트리밍업계 1위이지만 최근 디즈니플러스, 아마존프라임, HBO맥스 등 후발주자들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OTT업계의 경쟁이 치열해진 상황이다.


특히 OTT업계 후발 주자들은 공격적인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몸집을 불리며 넷플릭스의 아성을 넘보고 있다.


넷플릭스는 M&A 등으로 몸집을 키우는 경쟁사와 달리 창의적인 제작자들을 영입해 넷플릭스 독점 콘텐츠인 '넷플릭스 오리지널'을 강화해 오는 방식으로 경쟁력을 강화해왔다.


WSJ은 넷플릭스와 스필버그 감독의 협업에 대해서도 "넷플릭스의 영화 제작 파이프라인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2021년에는 넷플릭스가 스필버그 감독의 영화를 포함해 60여편의 새로운 영화를 만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업계에서는 OTT 1위 업체인 넷플릭스와 흥행 보증수표 스필버그 감독과의 만남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동안 앰블린은 할리우드 거대 제작사 유니버설 픽처스와 파트너십을 맺고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인 '그린북'과 골든글로브 작품상을 받은 '1917' 등을 만들어왔으나 이번 계약을 통해 스트리밍 전용 영화 제작을 공식 선언한 것이기 때문이다.


앰블린이 넷플릭스를 위한 영화를 제작할 예정이기는 하나 이 영화들이 극장에서 개봉을 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WSJ은 보도했다. 넷플릭스는 점점 더 많은 제작자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자신들의 콘텐츠를 스크린에 올리려는 의지를 보여왔다. 특히 아카데미상 후보로 오르기 위해서는 로스엔젤레스 영화관에서 최소 일주일간 상영을 해야하기 때문이다. 다만 지난해에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이같은 조건이 예외적으로 제외됐다.


무엇보다 그동안 스필버그 감독은 넷플릭스 영화에 강한 반감을 품고 있음을 여과없이 드러내 이번 제휴에 대해 업계에서는 더욱 놀라는 분위기다.


2019년 스필버그 감독은 "스트리밍 서비스와 극장 상영 영화는 다르다"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넷플릭스를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또 그는 "넷플릭스는 오스카 상을 타면 안된다"며 넷플릭스 영화의 후보 지명을 노골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그러나 같은 해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선 "큰 스크린이나 작은 화면을 떠나 나에게 정말 중요한 것은 이야기이고 모든 사람은 훌륭한 이야기를 접할 수 있어야 한다"며 한발 물러선 태도를 취하기도 했다.


CNN 방송은 "스필버그는 역사상 가장 사랑받고 성공한 영화를 감독했고 할리우드의 오랜 호위병 중 하나"라며 "스필버그와 넷플릭스 제휴는 스트리밍 서비스에 있어 중대한 성취이자 할리우드의 변화하는 역동성을 보여주는 신호"라고 전했다.


영화 전문매체 데드라인은 이번 계약은 "넷플릭스가 주도하는 스트리밍용 영화와 극장용 영화 사이의 경계를 허무는 작업이 더욱 진전했다는 것을 다시 한번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