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31940 0432021062268931940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4314266000

'윤석열 X파일' 파문 커져…"공작정치" vs "오래 못 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정치권에서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을 두고 여야 설전이 거칠어지고 있습니다. 윤 전 총장이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는 가운데, 최재형 감사원장의 대선 등판 여부도 곧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주말에 터진 X파일 파문이 커지면서 이준석, 안철수 야당 대표들이 윤석열 전 총장 엄호에 뛰어들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형사적으로 문제가 될 만한 내용이라면 (X파일을 아는 분은) 수사기관에 넘기시고, 도덕적으로 지탄받을 내용이라면 즉각 내용을 공개하고 평가받으십시오.]

[안철수/국민의당 대표 : X파일을 언급한 송 대표는 여당과 자신이 갖고 있는 파일을 즉시 공개해야 합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회창 한나라당 대선 후보 아들의 병역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구속된 김대업 씨를 거론하며, "저질스러운 공작정치"라는 원색적 표현까지 썼습니다.

여권에서는 윤석열 파일을 차곡차곡 모으고 있다던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말을 아낀 가운데,

[송영길/민주당 대표 (그제) : ('윤석열 X파일' 지금 정리되고 있습니까?) 전 들어가보겠습니다.]

대선경선기획단장인 강훈식 의원은 논란의 진원지가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 보좌관 출신이라는 점 강조하며 야당 내 분란의 불씨를 지폈습니다.

정청래 의원도 "간보기 정치를 하다 보니 실존 유무를 떠나 윤석열의 X파일이란 말이 더 중독성이 있는 것"이라고 거들었습니다.

윤 전 총장 측은 무대응을 공식 입장으로 내놓은 채, 정책 담당으로는 처음으로 경제 관료 출신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 영입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윤 전 총장과 함께 야권 주자로 급부상하고 있는 최재형 감사원장의 대선 등판 여부도 곧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백운 기자(cloud@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