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X파일' 파문 커져…"공작정치" vs "오래 못 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정치권에서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을 두고 여야 설전이 거칠어지고 있습니다. 윤 전 총장이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는 가운데, 최재형 감사원장의 대선 등판 여부도 곧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주말에 터진 X파일 파문이 커지면서 이준석, 안철수 야당 대표들이 윤석열 전 총장 엄호에 뛰어들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형사적으로 문제가 될 만한 내용이라면 (X파일을 아는 분은) 수사기관에 넘기시고, 도덕적으로 지탄받을 내용이라면 즉각 내용을 공개하고 평가받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