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04586 0112021062068904586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11 머니투데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24197919000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김무성, '윤석열 X파일' 논란에 "저와 전혀 관련 없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종진 기자]
머니투데이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무성 전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소위 'X파일' 논란과 자신은 무관하다고 밝혔다. 본인의 보좌관 출신 정치평론가로 인해 논란이 확산하자 오해를 받지 않겠다는 취지다.

김 전 대표는 20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장성철 소장은 지난 2018년 3월 의원실을 떠나 평론가의 길을 걷게 된 이후 서로 왕래 없이 저 역시 TV를 통해 소식을 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건은 저와 전혀 관련이 없으니 오해와 억측이 없으시길 바란다"고 적었다.

정치평론가인 장성철 공감과논쟁정책센터 소장은 19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윤 전 총장의 X파일을 확보했다.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다"고 밝혔다. 장 소장은 2000년대 후반부터 김무성 전 대표의 보좌진 등으로 활동했다.

X파일에는 윤 전 총장의 처가 의혹 등 약점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지만 사실 확인은 되지 않았다. 윤 전 총장은 인연이 있는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등 주변을 통해서 의혹을 일축해왔다. "책 잡힐 일이 있으면 시작도 안 했다", "장모님이 이런저런 사업을 하면서 피해를 입은 적은 있어도 남한테 피해를 준 적은 없다" 등의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X파일의 신빙성을 낮게 봤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강남역에서 당 행사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진실이 아닌 내용을 담거나 크게 의미 없는 내용을 담고 있을 확률이 높다"고 말했다. 그 근거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가 윤 전 총장을 탄압하려고 그렇게 노력을 많이 했는데 만약 X파일이 돌아다닐만한 결함이나 잘못이 있었다면 작년에 그것을 바탕으로 윤 전 총장을 압박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 기자 free2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