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01843 0022021062068901843 04 0401001 world 7.1.5-RELEASE 2 중앙일보 56680405 false true false true 1624177308000

이슈 지역정치와 지방자치

동물뼈 나뒹구는 美 '지옥의 집' 6억에 팔려…"집값 미쳤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집값이 폭등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악취가 나고 방치된 흉가마저 약 6억원 이상의 호가로 거래돼 화제다.

중앙일보

흉가 내부 모습CB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콜로라도주 콜로라도 스프링스의 부동산 중개업체 '팰컨 프로퍼티 컴퍼니'는 지난 15일 '지옥에서 온 집'으로 불리던 흉가를 59만 달러(약 6억 6000만원)에 내놓았다.

방 5개, 욕실 4개를 갖춘 이 집은 밖에서 보기엔 말쑥하지만, 내부에는 검은 스프레이로 낙서가 돼 있고 집 안에서는 악취가 풍긴다.

중앙일보

흉가 내부 모습CB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흉가 내부 모습. CB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년간 방치되면서 지하실 냉동고에 있던 고기가 부패해 썩은 내가 진동을 하게 된 것.

부동산중개업자조차 "마스크를 쓰지 않고는 집을 둘러볼 수 없을 정도"라고 말했을 정도다.

집 한쪽에선 죽은 동물 뼈가 발견되기도 했다.

이 집에서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중앙일보

흉가의 외관. CB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2019년, 10년 동안 머물던 세입자는 집세를 내지 못해 쫓겨날 처지가 됐다.

화가 난 세입자는 분풀이로 집 안에 곳곳에 스프레이로 낙서하는 등 집을 엉망으로 만들었다.

이후 집주인은 주택담보대출을 갚지 못해 집이 압류될 상황에 부닥쳤고, 흉물 상태인 집을 그대로 매물로 내놨다.

집주인의 우려와 달리 이 집은 부동산 매매 사이트에 올라온 뒤 75만건 이상 조회됐다.

얼마 안 가 20명 이상이 중개업자에게 매수 희망 의사를 밝혔고, 집을 직접 보지도 않고 62만5000달러에 사겠다는 제안까지 들어왔다.

CBS는 "중개업자가 집을 직접 본 사람에게만 팔겠다는 방침을 정하면서 이 주변에 사는 사람이 18일 이 집의 매매계약서를 쓰게 됐다"고 전했다.

이로써 악취 나는 흉가가 집을 내놓은 지 사흘 만에 팔리게 됐다.

현지언론은 주변 시세가 75만 달러 이상인 것과 비교하면 이 흉가의 가격이 훨씬 저렴한데다가. 수리가 가능한 상태라 '인기 매물'이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경제매체 마켓인사이더는 "주택시장이 미쳤다"며 "투자자들은 어떤 종류의 주택에도 굶주려 있고 심지어 '호러 하우스'도 투자자들에게 횡재로 여겨지고 있다"고 현재 상황을 전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