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3238 0042021061968893238 04 0401001 world 7.1.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4110501000

쿠데타 넉달 만에 늑장 결의안...유엔, 미얀마로의 무기 수출 금지 결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유엔 총회가 미얀마의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고 미얀마로의 무기 수출 금지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쿠데타가 일어난 지 넉 달 만입니다.

너무 늦었다는 지적과 함께 미얀마 사태를 해결하는 데 어느 정도 효과가 있을지도 미지수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형근 기자입니다.

[기자]
유엔 총회가 찬성 119표로 미얀마 쿠데타를 규탄하는 내용을 담은 결의안을 가결했습니다.

벨라루스만 유일하게 반대표를 던졌습니다.

중국과 러시아, 인도 등 36개 나라는 기권했습니다.

결의안은 회원국에 미얀마로 무기가 유입되는 걸 차단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또 억류된 정치인들을 석방하고 시위대에 대한 폭력과 유혈진압을 끝낼 것도 촉구했습니다.

[볼칸 보즈키르 / 유엔 총회 의장 : 잔혹성과 유혈사태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체제는 살아남지 못할 것입니다. 군부가 지금이라도 부정적인 행태를 중지하고 자제력을 발휘하며 자국민의 뜻을 존중해야 합니다.]

외신들은 이번 결의안이 나름대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정치적 무게를 지닌 데다 군부 쿠데타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적 시각을 반영했다는 겁니다.

하지만 법적 구속력이 없다는 점에서 한계 또한 명확합니다.

국제사회가 너무 늦게 움직였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그만큼 미얀마의 상황이 좋지 않기 때문입니다.

쿠데타 후 군부의 폭력과 유혈 진압으로 숨진 미얀마 주민은 860명이 넘습니다.

미얀마군와 반군 사이의 교전으로 인한 희생자도 늘고 있습니다.

혼란이 계속되면서 주민들의 삶도 더욱 궁핍해지고 있습니다.

[크리스틴 슈래너 버기너 / 유엔 미얀마 특사 :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면 내년에 인구의 절반 정도가 빈곤선 아래에서 살 것으로 예상됩니다.]

여기에다 코로나19까지 확산하면서 미얀마 주민들을 더욱 고통 속으로 몰아넣고 있습니다.

YTN 김형근[hk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