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2645 0022021061968892645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2 중앙일보 65246456 false true false false 1624101411000

이슈 16개월 입양아 '정인이 사건'

아동학대방지협회, ‘정인이 보호책임 소홀’ 강서아동보호기관 2차 고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가 서울 강서경찰서 앞에서 열린 정인이 사건 관련 아동보호전문기관 고발 기자회견에서 해당 기관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는 16개월 입양아 학대 사망사건(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서울 강서아동보호전문기관 담당자들을 경찰에 재차 고발했다.

19일 협회는 강서아동보호전문기관 관장과 팀장 등 ‘정인이 사건’에 관여한 7명을 유기치상·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전날 서울 강서경찰서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피고발인들은 학대 피해 아동을 보호할 의무가 있는데도 작년 5월부터 10월까지 3차례나 아동학대 신고가 된 피해 아동 ‘정인이’를 보호하지 않고 유기해 아동이 신체적 상해와 정신적 트라우마 등을 입게 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협회는 지난 2월 강서아동보호전문기관 관장과 담당자들을 유기치사·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강서경찰서에 고발했다.

경찰은 최근 이들에 대해 혐의없음으로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이에 협회는 이번엔 이들에 대한 혐의를 유기치사 등이 아닌 유기치상 등으로 변경했다. 아동을 유기해 사망에 이르게 하진 않았더라도 최소한 상해를 입게 했다는 취지다.

한편 협회 측은 이번 고발도 불송치 결정되면 이의제기에 나설 방침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