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8857 0962021061968888857 05 0501001 sports 7.1.4-RELEASE 96 스포츠서울 34519896 true true false false 1624067528000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오일학에게 격려를 보낸 정문홍 ROAD FC 회장, 어머니를 위해서 창원에서 멋진 모습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주상기자] ROAD FC 정문홍 회장이 선수들의 메디컬 체크 현장에 갔다. 지난 18일 아프리카TV, 유튜브 등 ROAD FC 공식 온라인 채널에 가오형 LIFE 영상이 업로드 됐다. 해당 영상은 원주 정병원에서 메디컬 체크를 받는 선수들과 정문홍 회장의 만남이 담겼다.

정문홍 회장은 오일학이 원주 정병원 정우문 원장에게 진료를 받을 때 함께했다. 현장에서 오일학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며 대화를 시작했다.

먼저 이야기가 나온 것은 혼혈이다. 오일학은 한국인 아버지와 필리핀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2살 때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형과 함께 어머니 손에 자랐다.

정문홍 회장은 “어머니가 필리핀 사람이고, 아버지는 한국인인데, 아주 어렸을 때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한국에서 홀로 두 아들을 키워낸 어머니가) 대단하신 분이다. 매스컴에서 보면 결혼하러 한국에 와서 결혼하고 (필리핀으로) 도망가는 경우가 많다. 근데 (오일학의 어머니는) 아버지가 돌아가셨는데도 끝까지 자식을 키우셨다”고 말했다.

정우문 원장도 “스무 살까지 잘 키웠으니까 대단하시다. 엄마는 고생을 무지 많이 하셨겠지만. 어떻게든 도와주고 싶다”고 말했다.

오일학의 사연을 들은 정우문 원장은 “많은 건 아닌데 일학이 간식비. 맛있는 거 사주고 격려해주라”며 정문홍 회장에게 봉투를 건넸다. 정문홍 회장은 곧바로 오일학에게 정우문 원장이 준 봉투를 전달했다.

메디컬 체크가 끝난 후 정문홍 회장은 이동혁 관장, 오일학, 임동환과 함께 식사를 하고, 커피를 마시며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이야기의 핵심은 어머니께 잘하는 것이었다.

정문홍 회장은 “너네 엄마는 정말 대단하다. 나중에 엄마한테 잘해야 돼. 남편이 돌아가신 후에 필리핀 분이 한국에서 아들 두 명 키우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이번에 창원이 황인수 선수의 고향이긴 하지만 위축되지 말고 잘 싸워라”라며 응원의 말을 전했다.
rainbow@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