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5183 0512021061868885183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15876000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소연 깨어났다…"고은조로 안 돌아가" 복수 다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소연이 깨어났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 황가흔(전 고은조, 이소연 분)은 혼수상태였다가 회복했다. 지나황(오미희 분)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한 그는 "고은조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며 제왕그룹을 향한 복수를 다시 한번 다짐했다.

이날 지나황은 오병국(이황의 분), 금은화(경숙 분)의 계획대로 세상을 떠났다. 나욱도(안희성 분)가 사주를 받고 지나황을 유인한 뒤 조난을 당하며 사망한 것. 오하라(최여진 분)는 지나황이 죽었다는 소식에 엄마가 사주했다는 사실을 바로 알아챘다. 금은화는 "좋은 소식 알려줄게, 고은조도 의식이 없다"라고 말하며 미소를 지었다.

왕비서(이얀 분)는 지나황의 죽음에 침통해 했다. 꼭 복수해 줄 것이라 다짐했다. 회장실에서 마주한 오병국과 금은화는 자신들이 사주한 일이었지만 모른 척 연기했다. 금은화는 왕비서에게 안타까운 일이라며 "부디 하늘에서라도 꼭 만났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왕비서는 의심의 끈을 놓지 않았다. 옆에 있던 오하준(이상보 분)은 "나욱도가 지나황 대표를 납치했다면 새엄마가 사주했을 수도 있어. 아버지는 관련 없겠지?"라고 생각했다.

오병국은 일을 제대로 처리한 나욱도를 남몰래 만났다. 나욱도는 "저는 이제 회장님의 수족이다"라며 굽신거렸지만, 오병국이 사라지자마자 "이런 걸로 사람 숨통을 끊는데 내가 너희를 어떻게 믿어?"라면서 분노했다.

오하라, 주세린(이다해 분)은 혼수상태로 누워 있는 고은조의 병실에 몰래 들어갔다. 악행을 누가 저지를지 티격태격하는 사이 고은조가 눈을 떴다. "너희 나 또 죽이러 왔니? 내가 5년 전처럼 너희한테 당해 줄 것 같아?"라고 하자, 둘은 깜짝 놀랐다. 이때 차보미(이혜란 분)가 등장해 "은조한테 또 해코지하러 온 거야?"라며 분노했고, 오하라와 주세린은 황급히 자리를 떴다.

고은조는 의식을 회복하자마자 지나황을 찾았다. "엄마는 어디에 계시냐, 몸 많이 상하셨지? 나 엄마 보러 가야 해"라며 눈물을 흘렸다. 차보미는 지나황이 이미 사망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충격받은 고은조는 "아니야, 거짓말이야. 엄마 살아계시지?"라며 울분을 토했다. "대표님 산에서 발견됐을 때 이미 돌아가셨대"라는 말에도 "아니야! 그럴 리가 없어!"라면서 오열했다.

고은조가 사라졌다. 차보미는 병실을 찾아온 가족들에게 "은조 떠났다. 대표님 돌아가셨다는 얘기 듣고 집으로 돌아가지 않겠다더라. 자기는 은조가 아니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고은조는 지나황과 함께 살았던 집으로 향했다. 집안 곳곳에서 지나황과의 추억을 떠올린 그는 그리움에 또 한번 오열했다. 이후 왕비서는 우만그룹과 관련된 비밀을 털어놨다. 고은조는 지나황의 복수를 대신해야겠다고 다짐하며 황가흔으로 살겠다고 선언했다. "고은조로 안 돌아간다. 저는 지나황의 딸 황가흔이다"라면서 "제왕그룹 다 쓸어버릴 것"이라고 말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