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8038 0782021061868868038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973514000

"날 보고 위안됐길" 이준석, 朴 조롱 논란…부랴부랴 해명 나서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옥중의 박근혜 전 대통령에 향해 “내가 당대표 된 걸 감옥에서 보며 위안이 됐길 바란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대표는 부랴부랴 해명에 나섰지만 일부 보수 진영에서는 이 대표가 박 전 대통령을 조롱한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 17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을 면회했느냐’는 질문을 받고 “(면회를 간 적이) 없고, 앞으로도 면회 계획은 없다. 내가 당대표 된 걸 감옥에서 보며 위안이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이 전해지자 일부에서는 이 대표가 사실상 박 전 대통령을 조롱한 것이 아니냐며 반발하고 있다. 이같은 논란에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조선일보 보도에서 저 표현 때문에 말이 많은데 원래 긴 인터뷰를 축약하다 보면 저렇게 오해 살 표현이 되기도 한다"며 해명에 나섰다.

그는 "실제 발언이 뭐였는지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다 보니 언론사에서 제가 발언한 내용 그대로를 축약 없이 원문으로 다시 업데이트해서 올린 듯한데 문제 될 발언 하나 없다"고 했다.

이 대표가 공개한 발언 원문은 "내가 당대표로서 성공해 그분(박 전 대통령)이 '인재 영입 잘했구나, 사람 보는 눈이 있었구나' 평가를 받게 하고 싶다"며 "가끔 그분이 궁금하다. 감옥에서 제가 당대표 된 걸 보시긴 한 건지…"이다.

자신의 대표 당선으로 박 전 대통령이 '사람 보는 눈이 있었구나'라는 평가를 받게 됐다는 취지라는 설명이다.

한편, 10년 전 '박근혜 키드'로 정계에 입문한 이 대표는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비박계가 모인 바른정당으로 당적을 옮겼다. 당시 19대 대선 후보로 출마한 유승민 전 의원을 도와 ‘유승민계’로 불리기도 한다.

또 이 대표는 전당대회 기간 대구·경북(TK) 합동연설회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은 정당했다"고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투데이/문선영 기자(mo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