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49889 0112021061768849889 02 0203001 society 7.1.5-RELEASE 11 머니투데이 67905113 false true false false 1623901613000

이슈 한강 대학생 사망 사건

故손정민씨 친구 측 '신의한수' 고소…"악플러 본격 고소할 것"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지현 기자]
머니투데이

손정민씨 친구 A씨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 소속 변호사들이 지난 7일 서울 서초경찰서에서 유튜브 채널 '종이의TV'에 대한 고소를 마치고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故) 손정민씨의 친구 A씨 측 법률대리인이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유튜브 채널 '신의한수' 운영자를 경찰에 고소한다.

A씨 측 법률대리인을 맡고 있는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는 유튜브 채널 '신의한수' 운영자 등 4명에 대해 18일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해당 채널에는 명예훼손 관련 영상이 39개가 올라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들엔 대부분 정민씨의 죽음에 A씨가 연루됐다는 확인되지 않은 주장들이 담겼다.

원앤파트너스 '김웅 TV'를 포함해 A씨와 A씨의 가족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또 다른 유튜버들도 추가로 고소할 예정이다. 원앤파트너스 측이 채증한 영상 파일은 지난 16일 오후 기준 총 5258개로 86GB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씨 측은 유튜브 채널 '직끔 TV', '종이의 TV' 등에 대해서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모욕 등의 혐의로 수사해달라며 서울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이외에 원앤파트너스는 온라인 카페 운영자나 악플러 등을 추가로 고소할 예정이다. 정병원 원앤파트너스 대표변호사는 "선처 메일 접수가 뜸해지고 있는데, 보낼 만한 사람은 거의 다 보낸 것 같다"며 "다음 주 또는 그 다음 주부터 악플러들을 상대로 고소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변호사는 16일 오후 5시30분 기준 원앤파트너스 측으로 들어온 선처를 요구하는 메일은 총 1100건, 제보 메일은 2100건 정도라고 전했다. 이 외에 개인 메일 등 타 경로로 들어온 선처 요구까지 합하면 1200건이며 제보는 2400건 정도라고 밝혔다.

김지현 기자 flo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