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8457 0142021061768838457 01 0103001 politics 7.1.3-HOTFIX 14 파이낸셜뉴스 53204111 false true false true 1623874526000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정청래 "윤석열, 국어도 모르면서 무슨 국가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근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을 방문해 방명록에 남긴 글을 두고 “국어도 모르면서 무슨 국가를?”이라고 연일 맹공을 퍼부었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이 연세대 김대중도서관 방명록에 적은 글을 공유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방명록에 “정보화 기반과 인권의 가치로 대한민국의 새 지평선을 여신 김대중 대통령님의 성찰과 가르침을 깊이 새기겠다”고 썼다.

이와 관련해 정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의 대선 캐치프레이즈는 준비된 대통령이었다. 든든해요 김대중이었다”며 “정치 연습생 윤석열이 뭘 배우겠다는 것인가? 자동차 운전도 연습생에겐 운전대를 잘 맡기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대통령은 연습하는 자리가 아니다. 방명록 하나 제대로 못 쓰고 지평선을 연다느니, 통찰과 성찰도 구분하지 못하는 자가 무슨 대통령을 꿈꾸시나”라며 “언감생심”이라고 혹평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