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7509 0042021061768837509 04 0401001 world 7.1.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3859866000

미얀마, 코로나 폭증에 변이까지 확인..."3차 유행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얀마의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현지 매체 이라와디는 미얀마 보건부를 인용해 지난 13일 현재 미얀마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73명으로 지난 2월 1일 쿠데타 이후 가장 많이 발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특히 최대 상업도시 양곤에서만 226명이 양성판정을 받았으며 최근 2주간 상황을 보면 사가잉, 친주, 양곤의 확진자 규모가 크다고 전했습니다.

주미얀마 한국대사관은 홈페이지를 통해 사실상 미얀마에서 3차 유행이 시작됐다고 보는 것이 중론이라며 교민들에게 마스크 착용, 다중이용시설 방문 자제 등 철저한 개인방역과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미얀마 보건부는 국내 첫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됐다고 발표했습니다.

보건부에 따르면 영국발 알파 변이 2건, 인도발 델타 변이 5건, 역시 인도발 변이인 카파 변이 4건 등 총 11건이 확인됐습니다.

김정회 [jungh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