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2382 0032021061668832382 02 0201001 society 7.1.5-RELEASE 3 연합뉴스 56680405 false true false false 1623832400000

이슈 지역정치와 지방자치

국민의힘 대덕구의원들 "어린이 용돈수당 조례 기습 처리 규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대전 대덕구청 전경
[대덕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국민의힘 소속 대전 대덕구의원들은 16일 "어린이 용돈 수당 지급 조례안과 대덕경제재단 설립 조례안을 기습 상정한 뒤 처리했다"며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을 규탄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1대 의회 개원 이후 지금까지 상임위원회에서 부결된 안건을 직권 상정한 전례가 없었다"며 "대덕구의회가 지켜왔던 협치와 상생은 이제 막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이날 열린 대덕구의회 제257회 제3차 본회의에서는 대덕구가 제출한 조례안 두건이 통과됐다.

구는 오는 10월부터 초등 4∼6학년 어린이들에게 월 2만원씩 '용돈 수당'을 지급하기 위해 전국 처음으로 조례 제정을 추진해왔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여야 합의로 상임위에서 부결한 안건을 아무런 상황변화가 없음에도 본회의에 기습 상정해 통과시킨 민주당 의원들은 박정현 구청장의 거수기로 전락했다"며 "의회 명예를 실추시키고 대덕구민을 우롱한 작태가 바로잡힐 때까지 무한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덕구는 구청장 임기 말에 3개 재단 설립을 추진하는데, 지난 3월 여당 의원들 단독으로 강행 처리해 설립한 문화재단은 초대 상임이사에 행정 경험이 없는 아웃도어 매장 대표가 선정됐다"며 "상임이사의 남편은 지난해부터 대청로하스 캠핑장을 수탁받아 운영하고 있고, 부부가 구청장과 시민단체에서 활동한 인연이 있어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