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15573 0092021061668815573 06 0601001 entertain 7.1.4-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3805798000

'유명가수전' 야외서 페스티벌...윤도현 '타잔' 열창 감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윤도현이 유명가에 낭만을 전파했다. (사진 = JTBC '유명가수전' 캡처) 2021.06.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성유민 인턴 기자 = 대한민국 대표 록 밴드 YB 윤도현이 유명가(家)에 낭만을 전파했다.

지난 15일 오후 9시 방송된 JTBC '유명가수전'에서는 YB 윤도현이 유명가수로 출연해 TOP3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을 비롯해 '싱어게인'에서 활약을 펼쳤던 한승윤과 서영주와 함께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이들은 열린 공간 속에서 자유롭게 음악을 공유하며 낭만 있는 여름날의 잊지못할 추억을 쌓았다.

이날 윤도현은 TOP3와 한승윤, 서영주를 캠핑장으로 초대했다. 코로나19로 공연계가 침체된 가운데 음악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 야외무대가 마련된 캠핑장으로 유명가 멤버들을 초대한 것. 윤도현은 "공연을 하고 싶은데 할 수 없어서 지쳐있었다. 그런데 이번에 기회가 생겨서 페스티벌을 마련해보면 어떨까 싶었다"고 야외에서 만난 이유를 알렸다.

이에 윤도현과 유명가 멤버들은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네 멋대로 송' 코너를 진행, '친구'와 '우정'을 주제로 각자의 노래를 불렀다. 가장 먼저 이무진은 기타를 들고 박효신의 '친구라는 건(feat.김범수)'을 열창했다. 이어 서영주는 신성우의 '서시'로 분위기를 달궜다.

한승윤은 밴드 오아시스의 '스탠 바이 미(Stand By Me)'를 부르며 '떼창 화음'을 유발했고, 이승윤은 자신의 추억이 담긴 이문세의 '옛사랑'으로 따뜻한 감성을 전했다. 정홍일은 나미의 '영원한 친구'로 흥을 깨웠고 윤도현은 "공연장에서 부르면 친구가 되는 것 같은 노래"라며 '나는 나'로 정점을 찍었다.

또 YB 멤버들이 총출동하며 진정한 페스티벌의 라인업이 완성되자 정홍일은 기세를 몰아 개인 곡 무대로 바크하우스의 '웰컴 투 더 바크하우스'를 선곡, 에너지 넘치는 샤우팅을 외쳤다. 열정적인 무대가 끝나자 윤도현은 "한국의 로니 제임스 디오다"라고 극찬해 훈훈함을 더했다.

이후 본격적인 이야기를 나누게 된 YB 스토리를 여과 없이 털어놨다. 윤도현은 "YB가 불화와 경제적인 이유로 4집 앨범 발매 후 해체한 적이 있다. 그런데 '너를 보내고'가 주목받게 되면서 활동을 다시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YB의 대표곡 '오 필승 코리아'에 대해 "많은 분이 2002년 월드컵 공식 주제가로 알고 있을 텐데 한 기업 광고를 위해 만들어진 CM송이었다"고 밝히며 라이브를 열창, 그 당시의 추억을 소환했다.

유명가의 하이라이트 '인생 곡' 코너에서도 열기는 계속됐다. '싱어게인'의 듀오 한승윤과 서영주는 공식적으로 함께하는 마지막 무대를 선언하며 YB의 '잊을게'로 아쉬움을 남겼다. YB는 '박하사탕'의 오리지널 버전으로 원조의 위엄을 뽐냈고 이승윤은 '사랑 Two'를 불러 YB의 말문을 막을 정도로 인상적인 무대를 남겼다.

더불어 YB는 모르는 사람이 들으면 신곡일 수 있는, 27년 전에 나온 곡 '타잔'으로 레크리에이션 분위기를 방불케 하는 즐거움을 선사했다. 정홍일은 '칼'로 다시 한 번 역대급 무대를 꾸몄고 이무진은 YB와 '흰수염고래'로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다.

특히 이날은 야외에서 진행된 페스티벌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광경이 연출됐다. 마지막 무대가 끝난 후 유명가 멤버들은 앙코르를 외쳤고, YB는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Jumping to you'로 페스티벌을 마무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msun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