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06129 0242021061568806129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24 이데일리 35092596 false true false false 1623753318000

이슈 세월호 인양 그 후는

유가족 만난 세월호 특검 "대통령 기록물 압수수색도 배제 않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가족 측 "아직 특검에 기대 커…부실 수사 의혹들 밝혀지길"

[이데일리 이연호 기자] 세월호 참사 당시 CC(폐쇄회로)TV 영상이 담긴 저장장치(DVR)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이현주 특별검사가 세월호 유족들을 만나 대통령 기록물 압수수색도 배제하지 않겠다며 진상 규명에 대한 강한 의지를 전달했다.
이데일리

지난달 13일 오전 서울 삼성동 S빌딩에 마련된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 특검 사무실에서 열린 현판식에서 이현주 특별검사가 현판을 제막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경근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이하 세월호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15일 오후 서울 삼성동 특검 사무실에서 이 특검과 면담 후 기자들을 만나 “아직 공개 안 된 대통령 기록물 압수수색을 적극 검토해 달라는 의견을 전했다”며 “특검도 필요성이 생기면 배제하지 않겠다는 의견을 냈다”고 밝혔다.

세월호 유족들은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행적과 세월호 참사 관련 청와대 대응의 적정성을 확인하기 위해선 당시 전반적인 청와대 상황을 기록한 대통령 기록물을 공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유 위원장에 따르면 이날 이 특검은 유족들에게 특검 출범 이후 관계자들의 의견을 듣고 대검찰청 등 관계 기관 압수수색을 통해 방대한 자료를 확보 중이라며 특검 진행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향후 수집한 증거를 검증하고 분석해 대인 조사 등도 적극적으로 진행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유 위원장은 “아직은 특검에 기대가 더 큰 상황”이라며 “특검 목적에 정해진 사건 외에도 그동안의 부실 수사 의혹들을 밝혀 전반적인 수사로 확대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