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1413 0372021061468781413 06 0601001 entertain 7.1.3-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76970000

'멸망' 박보영, 서인국 사랑 고백에도 정지소에 도움 요청..이대로 기억 잃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박보영이 서인국에 대한 기억을 잃을까.

14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에서는 탁동경(박보영)이 소녀신(정지소)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날 방송에서 탁동경은 멸망(서인국)에게 "살고 싶어. 나 진짜 너무너무 살고 싶어. 나 너랑 선경이랑 이모랑 언니랑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랑 지금처럼 너무너무 살고 싶어, 나"라고 털어놓으며 눈물을 쏟았다.

이에 멸망은 탁동경을 안아주며 "나도 살아있고 싶어. 그래서 너랑 같이 죽어버리고 싶어"라고 고백했다.

또한 멸망은 탁동경을 위해 나지나(신도현), 탁선경(다원), 강수자(우희진) 부부를 불렀다.

이후 소녀신은 꽃에 물을 주다 쓰러졌다. 멸망은 소녀신을 찾아가 "내가 왜 사랑하지 않으려고 했는지 기억났어. 사랑하면 상처받으니깐..사랑하는 것들이 사라지면 너무 힘드니깐..사랑하지 말걸 그랬지, 그게 뭐든"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소녀신은 멸망의 손을 잡아주며 "괜찮아. 다 괜찮아. 난 또 다시 태어나. 신은 원래 인간을 위해 사는 거야. 그렇게 만들어진 거야. 인간을 위해 살고, 인간을 위해 사라지는 거야. 그게 우리 일이야"라고 위로했다.

뿐만 아니라 멸망은 차에 치일 뻔한 아이를 구했고, 탁동경은 놀라워했다. 이와 관련 멸망은 "너를 사랑하고 나니깐 인간이 가끔 어이없게 불쌍하고, 사랑스러워. 걔가 왜 그렇게까지 인간을 사랑하는지 이제야 조금은 알 것 같아"라고 설명했다.

탁동경이 귀가하자 탁동경의 집은 멸망의 집과 다시 연결되어 있었고, 탁동경은 미소를 지었다. 탁동경은 멸망의 무릎에 누워 "너 그때 불 꺼준 거 다 알아. 어두운 건 무섭고, 두렵고 그런 건 줄 알았는데 그때 처음 느꼈어. 어떤 친절은, 어떤 다정은 깜깜하기도 하구나"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여기에 탁동경은 "다시 태어나면 태양, 달, 바람 같은 살아가는 게 아니라 존재하는 걸로 태어나고 싶어"라고 바람을 드러냈고, 멸망은 "그럼 다시 돌아가면 뭐할래? 시간 거슬러 올라가면?"이라고 궁금해 했다. 이내 멸망은 "난 다시 돌아가도 같은 선택을 할 거야. 널 만나고, 널 사랑하고, 너랑 이렇게 걷고.."라고 진심을 전했다. 탁동경 역시 "후회는 안 해. 널 알고 내 세상이 달라졌으니까..이제 무섭지 않아, 나"라고 화답했다.

하지만 탁동경은 자신이 죽는다는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강수자의 모습에 소녀신을 찾아가 하소연했고, 소녀신은 살려줄 수는 없다면서도 "대신 너희 둘의 운명을 조금 바꿔줄 수는 있어. 처음부터 없었던 것처럼 넌 아무 것도 모른 채로 네 운명대로 죽을 거야. 보통 환자처럼 치료도 받고 그렇게천천히 죽음을 맞이하게 될 거야. 서로에 대한 기억도 없고, 계약도 없어. 하지만 네 선택 때문에 세상이 멸망하거나 사랑하는 사람이 죽는 일은 없어"라고 제안했다. 예고편에 따르면 탁동경이 제안을 받아들인 것으로 보여 궁금증을 높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