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내 백신 접종

화이자 백신 맞은 장병 사망… 軍 백신 접종 후 두번째 사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대 육군 병사 1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엿새 뒤 사망해 보건당국이 인과성 조사에 나섰다.

14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전날 오전 서울에 있는 육군 모부대 소속 장병 A씨가 생활관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돼 응급조치 후 인접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숨졌다.

A씨는 지난 7일 화이자 백신으로 1차 접종을 받았다. 군 관계자는 “정확한 사고 원인과 경위 등을 조사 중”이라며 “백신 접종 인과성과 관련해서는 질병관리청에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군과 보건당국은 이날 중 A씨에 대한 부검을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군에서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발생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달에는 40대 군인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을 모두 완료한 뒤 7일이 지나 뇌사 판정을 받았고, 이어 3일 뒤 사망했다. 해당 군인은 유족이 원하지 않아 부검이 진행되지 않았으며, 이에 따라 백신과의 연관성도 확인되지 않았다.

박병진 기자 worldp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