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68667 0432021061468768667 04 0401001 world 7.1.3-HOTFIX 43 SBS 0 true true false true 1623641987000

[월드리포트] 재개 앞두고…크루즈선 '백신 증명서'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해 초, 대형 크루즈선은 바이러스 배양 접시로 불릴 만큼 코로나19 집단 감염의 온상이 됐습니다.

이후 속속 멈춰 선 대형 크루즈 선들이 최근 각국의 봉쇄 조치 완화로 기지개를 켜고 있습니다.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는 1년 반 만에 처음으로 승객 1천여 명이 탑승한 대형 크루즈 선이 출항했습니다.

승객 안전을 위해 승선 인원을 정원의 3분의 1로 제한하고,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미국에서도 크루즈선 운항 재개를 앞두고 본격적인 예약이 시작됐습니다.

문제는 미 질병통제센터, CDC의 지침입니다.

무료 시범운항이 아니라면 승객과 승무원의 95% 이상이 백신 접종을 마쳐야 한다고 규정한 겁니다.

이 때문에 멕시코 등으로 향하는 해외 노선을 예약할 때 백신 접종 증명서를 필수 요건으로 안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업계는 플로리다 등으로 향하는 국내 노선에는 어떤 서류도 요구하지 않습니다.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나 다름없다며 플로리다 주 정부가 소송을 제기한 데 이어, 이를 요구하는 기업에 벌금을 부과하겠다고 엄포를 놨기 때문입니다.

[론 드샌티스/플로리다 주지사 : 크루즈업계가 알다시피, 우리가 소송을 제기해 문제 삼지 않았다면 업계가 지금 운항 재개를 논할 상황이 아니었을 겁니다. 이 나라에서 나만큼 크루즈업계를 관료주의에서 해방시키려고 노력한 선출직 공무원은 없습니다.]

대유행이 끝나지 않은 만큼 승객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보건당국과 접종 여부에 대한 선택권을 보장하라는 주 정부가 팽팽히 맞서면서 업계와 승객들은 큰 혼란을 겪고 있습니다.
김경희 기자(kyung@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