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스가, 문대통령 대면 후 "징용·위안부 해결책 제시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행 기자단에 "인사하러 와서 실례가 되지 않게 인사했다"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대면 후 징용과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국 측이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과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영국 콘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가 13일 오후(이하 현지시간) 폐막한 뒤 동행 기자단에 이같이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