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58648 0432021061468758648 04 0401001 world 7.1.4-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3623517000

"쓰러진 사람들, 무서워"…중 건물 폭발, 참혹한 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진핑 직접 나서 책임 추궁 지시

<앵커>

중국에서 상가 건물의 가스관이 폭발하면서 12명이 숨지고 130여 명이 다치는 대형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건물이 순식간에 무너져 많은 사람들이 매몰됐는데 시진핑 주석이 직접 나서 책임 추궁을 지시했습니다.

베이징에서 김지성 특파원입니다.

<기자>

마치 폭격을 맞은 듯 건물 전체가 폐허로 변했습니다.

불길이 치솟고 건물이 지하로 무너져 내리기도 했습니다.

[주민 : 다 무너졌어요, 집(상점)이 모두 폭발했어요. 저기 사람들이 쓰러져 있어요. 너무 무서워요, 너무 무서워.]

현지시간으로 어제(13일) 아침 6시 반쯤 중국 후베이성 스옌시의 식료품 가게와 각종 상점이 모여 있는 건물에서 가스관이 폭발했습니다.

폭발은 두 차례 잇따라 발생했으며, 인근 아파트에까지 피해를 줬습니다.

[주민 (전직 경찰) : 2차 폭발 우려가 있습니다. 안전을 위해 여기를 떠나세요. 빨리 떠나세요.]

사고 당시 장을 보러 나온 주민과 상인들, 아침 식사를 하러 온 손님들이 건물 안에 있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건물 잔해에 매몰됐고, 건물 파편에 맞아 부상을 입었습니다.

지금까지 12명이 숨지고 138명이 다쳤습니다.

부상자 중 37명이 중상을 입은 데다 건물 잔해 수색이 끝나지 않아 인명 피해는 더 커질 수 있습니다.

사고 현장 인근 900여 가구가 대피한 상태입니다.

시진핑 주석은 직접 나서 조속히 원인을 찾아내고 엄중하게 책임을 추궁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또,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앞두고 전국적인 안전 진단을 지시했습니다.

당국은 노후된 건물 가스관에서 가스가 유출돼 폭발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지성 기자(jisung@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